기자협회 회장단, 청와대 항의 방문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 백지화·노 대통령 사과 촉구

  • 페이스북
  • 트위치


   
 
  ▲ 정일용 한국기자협회장 등 회장단은 11일 청와대를 방문, 취재선진화 방안 백지화와 함께 최근 노무현 대통령의 기자 비하발언에 대한 공개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언론연대 “브리핑룸 통폐합 조건부 동의”


한국기자협회 회장단은 11일 청와대를 항의 방문, 정부의 이른바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 전면 백지화와 기자 비하 발언에 대한 노무현 대통령의 공개 사과를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회장단은 이날 ‘노무현 대통령께 드리는 글’이라는 서한에서 “정부의 입맛대로 취재시스템을 불과 몇 달 만에 바꾸려고 하는 것은 과거 권위주의 정부와 방식은 다르지만 결국은 같은 언론탄압”이라고 규정했다.

회장단은 “노 대통령이 ‘깜도 아닌 소설같은 얘기’라고 폄하했던 ‘신정아 관련 의혹’이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전격 사표 수리로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면서 “대통령까지 기만한 최측근 고위공직자의 비리 의혹을 언론이 아니면 누가 파헤치고 문제를 제기하겠느냐”고 따졌다.

회장단은 이어 “일선 기자들이 정부를 상대로 취재의 제한이 없도록 환경을 개선하고 그 후 기사송고실 통폐합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며 “언론 개혁과 언론인의 자정은 언론과 국민의 몫이지 정부가 개입할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회장단은 이날 청와대를 항의 방문한 뒤 정부가 12일부터 통합 브리핑룸 공사 강행 방침을 밝힌 외교통상부를 방문해 출입 기자단과 면담을 갖고 브리핑룸 공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항의 방문은 지난 4일 “일선 기자들의 뜻을 수용해 항의 방문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힌 기자협회 회장단 성명의 연장선에서 이뤄졌으며 정일용 기자협회장, 이석우 권영철 이호갑 부회장, 송정록 강원도기자협회장, 강민영 동아일보 지회장, 박상범 취재환경개선 특별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이와 별도로 기자협회 취재환경개선 특별위원회는 11일부터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 백지화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에 착수했다. 취재환경 특위는 전국 기자들을 대상으로 이번 주까지 반대서명을 받을 계획이다.

한편 48개 시민언론단체 연대조직인 언론개혁시민연대(언론연대)는 11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취재시스템 개편에 관한 언론연대의 입장’을 발표했다.

언론연대는 “지금과 같은 소모적인 논쟁은 안된다는 입장과 더불어 이번 기회에 그동안 시민사회가 정부에 요구해 온 언론개혁의 기본과제에 대해 성과를 내자는 입장에서 쟁점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언론연대가 밝힌 주요 내용은 브리핑룸 및 기사송고석 통합 조건부 찬성, 전화 취재 및 대면 접촉 방안, 엠바고 조항, 출입증 전자 칩 부착 방안 폐지, 부처별 등록기자 중복취재 가능 등이다.
김성후 기자 kshoo@journalist.or.kr 김성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