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센터 재건축 협상 시작도 안했는데… '방부터 빼는' 서울신문

[서울시 부서들 연말 4·5층 입주예정]
프레스센터 공동 소유중인 코바코
"내부적으로 재건축 언급 없다"

일축 프레스센터 운영·관리 언론재단 측
"입주한 언론단체들과 먼저 협의를"

  • 페이스북
  • 트위치

곽태헌 서울신문 사장은 지난 21일 본지 기자와 만나 사옥(한국프레스센터) 재건축과 우면동 호반파크로의 이전을 결정하게 된 배경 등에 대해 한 시간 가까이 설명했다. 인터뷰에 배석한 이호정 서울신문 상무이사도 거들었다. 서울신문 편집국 기자 56명은 지난 19일 공동성명에서 “사옥 이전 결정을 철회하고 구성원 전원을 대상으로 의견수렴부터 시작하라”고 요구했지만, 곽태헌 사장은 재건축과 사옥 이전은 의견수렴을 할 사안이 아니며, 경영적 판단 사항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사내 설득과 논의 과정이 부족하지 않았냐는 지적에는 이미 지난 10일 사내게시판에 직접 올린 글에서 충분히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신문 회사소개 웹페이지


그러나 재건축 협상은 아직 시작도 안 됐다. 프레스센터를 공동 소유한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재건축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전혀 언급되는 게 없다”며 서울신문 측의 일방적인 계획이자 주장일뿐이라고 일축했다. 코바코를 대리해 프레스센터 운영을 관리하는 한국언론진흥재단 측도 입주한 언론단체들과의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코바코와 언론재단 측은 서울신문이 재건축을 전제로 한 사옥 이전을 속전속결로 추진하면서도 정작 두 기관에는 재건축 논의를 제의하지 않는 것을 오히려 의아하게 여기는 분위기다.


이런 상황에서 ‘방부터 빼는’ 것에 대해 기자들의 우려와 불만이 나온다. 기자들은 “재건축을 핑계 삼아 경영진의 뜻에 순응하지 않는 서울신문 구성원을 호반파크 아래에 두고 길들”이려 한다고 성토했다. 그러나 이호정 상무는 “프레스센터는 상업적 빌딩이라 아파트 조합 재건축 하듯이 연한이 다 돼서 인허가나 안전진단까지 다 하고 ‘이제 됐으니 가자’ 이런 프로세스가 아니”라고 말했다. 이 상무는 지난 23일 추가 인터뷰에서도 “여러 사람의 이해관계와 정책적 판단, 주주인 정부 등 고려할 사항이 많다”며 “재건축 승인까진 1년 정도 걸릴 것 같은데 단계적으로 서서히 적응할 필요도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신문은 예정대로 10월까지 사무실 이전을 마칠 계획이다. 연말에는 서울시 일부 부서가 프레스센터 4,5층에 입주한다. 서울시는 재허가 인허가권과 용적률 상향 등 규제 완화 권한을 갖고 있다. 현재 서울신문 편집국이 자리한 3층은 임대할 곳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임원실이 있는 9층 일부는 기자와 외근 직원을 위한 사무실로 사용된다. 호반파크로 이전하더라도 제작국 윤전부와 시설관리 직원들은 프레스센터에 남지만, 재건축이 결정돼 건물 철거에 들어가는 순간, 이들은 갈 곳을 잃게 된다. 이 상무는 “노조 집행위원 간담회 때도 얘기했다”면서 “지금 볼 때 길이 세 가지가 있다. 하나는 대쇄, 하나는 분사, 하나는 새로 공장부지를 사서 윤전시설을 짓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현실적인 대안은 서울신문 인쇄는 대쇄를 맡기고 윤전부 직원들을 전직 배치하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일보가 인쇄공장을 폐쇄하고 제작국 직원들을 고용승계하면서 택했던 방법이다. 신규 인쇄공장 건설은 큰 비용이 들어가는 만큼 가능성이 작아 보이는데, 곽 사장과 이 상무는 최근 수백억원 규모의 새 윤전시설을 마련키로 한 한국경제신문의 사례를 들며 불가능한 일은 아니라고 했다. 시설관리 직원들은 호반 계열사로 흡수될 것으로 보인다. 이 상무는 “인위적 구조조정은 없다”고 말했다.

김고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