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안에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 처리하라"

언론현업단체 기자회견

  • 페이스북
  • 트위치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현업단체들이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4월 중에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 처리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촉구했다. 김동훈 기자협회장, 나준영 영상기자협회장, 양만희 방송기자연합회장,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 이종하 방송기술인연합회장, 최지원 PD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언론현업단체들이 4월 안에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안을 처리하라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요구했다.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등 언론현업6단체는 11일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의 권력과 미래의 권력이 교차하는 4월이, 행정권력과 입법권력을 양대정당이 분점한 지금이야말로 공영방송을 양당의 적대적 대립과 공생의 제물로 만들었던 기득권을 청산하고 묵은 갈등을 풀어낼 최적의 시간”이라며 거대 양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마지막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윤호중 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혁안을 당론으로 정하고 이원욱 과방위원장은 특위를 거친 개정안을 신속히 처리하라”고 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말로만 국민통합을 외치지 말고, 공영방송에 대한 집권여당의 기득권을 포기해 진정성을 증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윤석열 당선자에게 “언론에 대한 어떤 개입도 하지 않겠다고 한 당선자의 공약을 4월 국회에서 공영방송의 정치적 독립을 보장함으로써 증명하라”고 했다.

김성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