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제 MBC 사장 "내년 시민과 약자 위한 'MBC 2' 채널 만들 것"

1일 창사 60주년 기념식 "유례 없는 흑자 드라마 1300억원 투자"...ESG경영 '전기차' 도입

  • 페이스북
  • 트위치

박성제 MBC 사장이 “내년에는 새로운 MBC 채널을 하나 더 탄생시키려 한다”고 밝혔다. MMS 기술을 활용해서 MBC 2채널을 만들 계획이고, 해당 채널은 광고 없이 상업성을 철저히 배제해 운영함으로써 시민들의 콘텐츠로 채워지는 채널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채널명은 ‘with MBC’로 명명했다.

박 사장은 지난 1일 SKT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통해 중계한 창사 60주년 기념사에서 “공영방송의 책무를 다하고 국민들께 보답하기 위해 시민과 함께 하는 이른바 ‘with MBC’ 채널을 신설할 계획”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MMS(지상파다채널방송)는 주파수 대역을 2개 이상의 채널로 나눠 송출하는 서비스다. 지난 8월 방송통신위원회는 MMS로 KBS 재난전문채널을 만들어 24시간 재난정보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성제 MBC 사장(MBC제공)

with MBC 채널은 시민들이 제작한 작품으로 채워진다. 제작비를 지원할 뿐 아니라 저작권까지 시민들에게 준다. 지역MBC 콘텐츠도 해당 채널을 통해 제공된다. 박 사장은 “15개 지역MBC의 수준 높은 콘텐츠도 포함시켜 지역성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고, 재난 상황에서는 충실한 재난 보도 채널의 역할을 하겠다”며 “with MBC는 자본, 권력, 선정주의의 함정에서 벗어나 오로지 시민과 약자의 입장에서 민주주의에 기여하는 공영방송의 전형이 되도록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올해 유례 없는 흑자가 예상되는 경영실적을 바탕으로 내년 콘텐츠 투자를 대폭 늘리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10월말 기준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넘어섰는데 내년 드라마 제작에 1300억원을 투입, 제작편수를 2배 이상 늘리는 등 계획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엔 ‘수사반장’ 리메이크, 대형 사극 판타지 및 예능 제작계획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박 사장은 “MBC는 더 이상 지상파 방송사가 아니라 지상파 플랫폼을 소유한 글로벌 미디어그룹”이라고 선언하면서 조직 비전으로 △압도적인 K-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는 MBC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MBC △민주주의와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공영방송 MBC를 제시했다.

MBC는 이날 ESG경영에 박차를 가한다는 취지로 국내 언론사 최초로 취재용 전기차를 도입한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MBC는 보도자료에서 “본사의 업무용 차량 56대를 모두 친환경 전기차로 바꾼다”면서 “올해 11월, 국내 언론사 최초로 취재용 전기차 8대를 도입해 이미 운행 중이며, 오는 2023년까지 앞으로 2년 안에 업무용 차량의 단계적 교체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방송용 특수차량을 제외한 취재·임원용 차량, 기타 업무차량 모두 전기차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MBC가 도입한 전기차 모습(MBC제공)

전기차 도입과 맞물려 운용 인프라 구축도 착수한 상태다. 지난해 저속충전기 100여기 도입을 시작으로, 올해엔 급속충전기와 완속충전기 4기를 추가하는 등 충전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박 사장은 “창사 60주년을 맞은 올해, MBC는 공영방송 본연의 자세로 세계적 화두가 된 ESG 경영에 적극 참여하겠다”며 “친환경 전기차 도입은 환경문제와 미래가치를 선도하는 방송사가 되기 위한 첫 걸음”이라고 밝혔다.

최승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