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진 국감장에도 등장한 '대장동 의혹'

MBC 비정규직 문제도 호된 문책
"10년 일한 작가, 전화 한통에 해고"

  • 페이스북
  • 트위치
권태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방송문화진흥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감사 블랙홀이 된 ‘대장동 의혹’이 방송문화진흥회 국감에서도 최대 이슈였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14일 MBC 최대주주인 방문진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를 대상으로 벌인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평가되는 남욱 변호사의 아내 정모 MBC 기자의 겸직 문제를 집중적으로 물고 늘어졌다. 이들은 정모 기자가 대장동 의혹에 깊게 개입돼 있다고 주장하며, 정 기자를 비호하기 위해 MBC가 사규 위반인 겸직 문제를 징계하지 않고 사직 처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 기자는 MBC 재직 중 대장동 건과 닮은꼴로 불리는 위례신도시 개발회사 임원으로 등재돼 겸업을 금지한 사규를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과방위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정모 기자가 세월호와 관련해 다양한 리포트를 했다. 앞에선 세월호로 난리를 치고 뒤로는 위례신도시 임원으로 활동하며 엄청나게 벌어들였다”면서 “본부노조(전국언론노조 MBC본부) 활동을 했기 때문에 봐준 게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권태선 방문진 이사장은 정 기자의 겸직은 사규 위반이 맞다면서도 “사표를 낸 건 8월이고, 사표 수리가 된 게 9월16일이다. 정 기자가 위례신도시 개발회사 임원이란 보도가 나온 건 9월26일”이라며 겸직으로 취업규칙을 위반한 사실을 인지한 건 사직 처리가 된 이후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박성중 의원은 “이제라도 알았으면 (징계) 처리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방문진이 모르고 있었다며 그게 문제”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한편 MBC의 비정규직 문제도 호된 문책을 받았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뉴스투데이’에서 10년간 일한 작가가 전화 한 통으로 계약해지를 당했다”며 “공영방송 MBC에 어울리는 일이냐”고 질타했다. 당시 해고된 작가는 구제 신청을 했고, 중앙노동위원회에선 해당 작가의 근로자 지위를 인정했다. 황보 의원은 “언론사들이 내로남불이다. 기업의 비정규직 문제는 보도하면서 정작 방송사에선 본인들의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할 의지도 없고 노력도 하지 않는다”며 “방문진에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달라”고 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도 “방송 작가 노동자 문제가 심각하다.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하는데, 시간 끌겠다는 거로 들린다”며 “종합감사 전까지 이 문제를 어떻게 할 건지 계획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김고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