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서울 노조, 쟁의행위 돌입 결의

  • 페이스북
  • 트위치

스포츠서울 노조가 쟁의행위 돌입을 결의했다. 전국언론노조 스포츠서울지부는 지난 1~3일, 6일 임·단협 결렬에 대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74.3%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전체 조합원 39명 중 34명이 참여(투표율 87.1%)해 29명이 찬성한 결과다.


스포츠서울지부는 오는 23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의 부당해고 및 부당노동행위 판정과 사측 대응에 따라 단체 행동 여부와 방식을 결정할 예정이다. 지난 6월 스포츠서울은 구조조정을 이유로 기자 11명을 포함한 임직원 14명을 정리해고 했다. 이후 스포츠서울지부는 서울지노위에 부당해고 및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을 제기했다.


이번 투표는 노사 임금협상 최종 결렬 이후 노조가 지노위에 조정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23일 ‘조정 중지’ 결정이 나오며 실시됐다. 한편 쟁의행위 찬반 투표 결과가 나온 지난 6일 이장혁 스포츠서울 대표는 노사협의회를 요청해 필수 인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정리 해고한 14명 중 5명 복직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노조는 “지금까지 정리해고 전면철회와 전원복직을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5명 선별 우선복직을 노조가 받을 것인지 안 받을 것인지 판단할 입장도 아니며 그럴 상황도 아니”라고 사측에 입장을 전달했다.


황철훈 스포츠서울지부장은 “이번 쟁의행위 투표는 정리해고 사태와 맞물려 회사를 정상화하기 위해 실시한 것”이라며 “사측의 부분 선별 복직 제안은 정리해고 사태가 악화되니 뒤늦게 급한 불을 끄기 위한 것이고, 스스로 잘못을 인정한 꼴이다. 지노위의 판정 이후 사측 대응이 정상화가 아닌 방향으로 갈 경우 망설임 없이 쟁의행위를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