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사내벤처 팩트스토리, 외부 투자 유치해 독립

1대 주주 엠스토리허브...김현대 한겨레 대표 "사내벤처 시장 성공 재무적으로 긍정적 판단"

  • 페이스북
  • 트위치

콘텐츠 제작사 ‘엠스토리허브’가 한겨레 사내벤처이자 실화 모티프 스토리 전문기획사 ‘팩트스토리’의 지분 47.48%를 확보해 1대 주주가 됐다. 언론사 사내벤처가 외부 투자를 유치해 모기업에서 독립해 나간 드문 사례다.

지난 7일 팩트스토리에 따르면 웹소설·웹툰 ‘재혼황후’ 등으로 잘 알려져 있는 엠스토리허브가 지난 6월 말 팩트스토리 및 한겨레신문과 투자 및 주식매매 계약을 체결, 유상증자와 함께 한겨레신문이 보유한 팩트스토리 구주를 인수해 8월 말 팩트스토리의 1대 주주가 됐다.

엠스토리허브는 이번 1단계 투자 이후 올해 12월 이내 팩트스토리에 대한 2단계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며 최종 투자 규모는 약 10억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한겨레신문은 향후 관계사로 팩트스토리와 협력을 이어간다.

팩트스토리는 지난 2017년 12월 한겨레 사내벤처로 설립된 웹소설·웹툰 기획사로, 전문직 캐릭터를 소재로 한 ‘전문직물 현판*현대판타지) 웹소설·웹툰, 르포·논픽션, 실화모티프 드라마·영화 각본 등을 기획·제작한다. 세관밀수조사팀을 소재로 한 웹소설 ’오늘 밀수범 잡으러 갑니다‘, 듀스 김성재 변사사건을 다룬 르포 ’마지막노래를 들어줘‘ 등 대표작이 있다.

한겨레 기자 출신이자 르포작가이기도 한 고나무 대표(관련기사: '"이 실화는 새 방식을 관철한 인물의 '태도'에 대한 전기"')가 설립 때부터 현재까지 대표로 경영을 맡아왔으며, 현재까지 13개의 웹소설과 르포논픽션 등을 개발하고 5건의 영상화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019년 드라마제작사로부터 한 차례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엠스토리허브는 2015년 설립돼 ‘재혼황후’ ‘하렘의 남자들’ ‘나 혼자 만렙 귀환자’ 등 대표작을 내놓은 웹툰·웹소설 제작사다. 최근 드라마제작사를 인수하고 일본, 중국, 베트남에서 글로벌 웹툰 제작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김현대 한겨레 대표는 “미디어기업의 자산을 스토리시장에서 활용한다는 콘셉트를 가진 팩트스토리가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사내벤처가 시장에서 성공하는 것이 한겨레에 재무적으로 긍정적이라고 판단하여 이번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기수 엠스토리허브 대표는 “실화 모티프 스토리를 전문으로 한다는 점, 원천스토리의 영상화 확장 경험을 다수 가진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며 “향후 팩트스토리의 원천소스가 웹소설, 웹툰, 드라마영화로 확장되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고나무 대표는 “팩트 취재와 기획력은 미디어 뿐 아니라 웹소설, 웹툰, 드라마영화 등 스토리업계에서도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전문직물 및 실화 모티프 스토리 시장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다.

최승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