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홍 연합뉴스 사장 내정자

[단신/새 인물]

  • 페이스북
  • 트위치

연합뉴스 차기 사장에 성기홍<사진> 연합뉴스TV 보도국장이 내정됐다. 연합뉴스의 최대주주이자 경영감독기구인 뉴스통신진흥회는 지난 1일 개최한 임시이사회에서 연합뉴스 사장추천위원회가 면접·시민평가회 등을 거쳐 추천한 후보자 3명 중 성기홍 후보를 신임 사장 내정자로 선정했다. 성 후보는 오는 15일 연합뉴스 주주총회·이사회에서 신임 사장으로 선임된다. 임기는 3년이다. 성 후보는 1992년 연합뉴스에 입사해 워싱턴 특파원, 정치부장, 정치에디터, 논설위원, 연합뉴스TV 보도국장 등을 역임했다. 성 후보는 “한국 미디어 생태계에서 연합뉴스의 역할과 책임이 상당한 만큼 굉장히 큰 책임감을 느낀다. 그에 부응하는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 언론이 처한 경영과 신뢰의 이중적 위기는 관성적인 태도나 기존의 문화로는 극복하기 어렵다. 새로운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혁신과 변화를 실천하는 사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달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