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 목소리를 듣는 것이 우리의 정의다 - 이문현 MBC 기자

[단신/새로 나온 책]

  • 페이스북
  • 트위치

‘버닝썬 사건’에 대한 226일의 취재 기록이다. 2019년 1월 이 사건을 최초 보도한 저자는 버닝썬의 마약 유통 사건, 성범죄 사건, 탈세 사건에서 경찰과의 유착 의혹, 이후의 판결까지도 상세히 책에 담았다.


저자는 버닝썬 사건이 발생한 지 3년이 흘렀지만 그 무엇도 바꾸지 못했다고 말한다. 폭행을 일삼고, 뇌물을 받고, 탈세와 성폭행을 저지른 ‘몸통’들은 불기소 무혐의 처분을 받거나 약식 처분을 받아 법망을 빠져나갔고, ‘약물 성범죄 처벌 개정안’은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폐기됐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대중의 관심에서 사라진 버닝썬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되었는지 뒤늦은 보도를 한다. 그리고 버닝썬 게이트와 같은 다른 악랄한 범죄 사건에도 시민이 눈을 떼지 않아야 함을 강조한다. 포르체

김성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