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준 전자신문 편집국장

[단신/새 인물]

  • 페이스북
  • 트위치

강병준<사진> 전자신문 편집국장이 지난 20일 취임했다. 강병준 신임 국장은 1996년 전자신문에 공채 기자로 입사해 정보통신산업부, 인터넷산업부, 벤처유통부 등을 두루 거쳤으며 사업국장 대행, 취재총괄 부국장 등을 지냈다. 강 국장은 “전자신문의 지향점은 ‘색깔 있는’ 명품신문이다. 명품신문을 위해서는 ‘파괴력 있는 보도기사, 통찰력을 주는 칼럼, 해법을 제시하는 기획력’이 함께 만나야 한다”면서 “편집국이 앞장서면 분명히 달라진다. 국장인 저부터 솔선수범하겠다”고 밝혔다.

김고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