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단체‧학계 '윤리헌장' 확산 손 모은다

6개 단체, 언론윤리헌장 실천협의회 발족

  • 페이스북
  • 트위치
한국기자협회, 한국인터넷신문협회, 한국언론학회,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인권센터,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언론윤리헌장의 실천방안을 모색하는 '언론윤리헌장실천협의회'를 발족하고 1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념식을 열었다. 

언론 현업단체와 시민단체, 학계가 언론윤리 실천 방안을 모색하는 '언론윤리헌장 실천협의회'(이하 실천협의회)를 발족했다.

 

언론윤리헌장은 지난 1월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인터넷신문협회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을 받아 제정한 새로운 언론윤리규범으로, 언론인이 취재‧보도 현장에서 실천해야 할 9가지 원칙을 담았다. (▶관련기사: "언론은 시민을 위해 존재한다"…언론윤리헌장 선포)

 

실천협의회는 윤리헌장이 선언에 그치지 않고 언론인의 행동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언론인 교육, 언론계‧사회적 인식 확산 방안 등을 수립한다.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인터넷신문협회, 한국언론학회,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인권센터, 한국언론진흥재단 등 6개 단체 대표자가 협의회 위원으로 참여했다.

 

실천협의회 실무회의 의장을 맡은 김동훈 한국기자협회 회장은 1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협의회 발족식에서 "기자는 사회 부조리를 개선하기 위해 앞장서야 한다. 언론과 기자에게 다른 직업군보다 더 철저한 윤리의식이 필요한 이유"라며 "윤리를 준수하는 것은 기자들이 정당하게 옳고 그름을 말할 수 있는 힘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이제 행동으로 실천해야 할 때"라며 "뜻을 함께한 언론‧시민단체와 학계가 모여 협의회를 발족했다. 신뢰 회복을 위한 첫 걸음으로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양승찬 한국언론학회 회장은 "윤리헌장이 시민사회에 폭넓게 확산하고 실천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학술적 연구활동을 통해 적극 뒷받침하겠다"며 "헌장이 제시한 원칙과 기준이 현장에서 어떻게 실천되고 있는지 모니터링하고 정기적인 평가 제도와 방법론을 연구하겠다"고 밝혔다. 

 

표완수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은 "윤리헌장 선포는 언론 활동에 더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겠다는 다짐이었다. 언론지원기구의 대표로서 이 자리가 매우 뜻깊다"며 "윤리적 책임을 강화하는 취지의 윤리헌장이 언론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달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