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국립정신건강센터, 기자 트라우마 심리지원 나선다

정신건강분야 상호협력 업무협약 맺어…트라우마 보도준칙 제정 등 추진

  • 페이스북
  • 트위치
28일 오전 서울 광진구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과 이영문 국립정신건강센터장(사진 오른쪽)이 ‘정신건강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기자협회는 28일 정신건강에 대한 부정적 편견을 해소하고 트라우마에 대한 기자들의 심리지원을 위해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김동훈 기자협회장과 이영문 국립정신건강센터장은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국립정신건강센터 대회의실에서 ‘정신건강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기자협회와 국립정신건강센터는 업무협약에 따라 △정신건강에 대한 건강한 문화 조성을 위한 정보교류 △정신건강 관련 정확한 보도를 위한 전문분야의 자문 △트라우마 보도준칙 제정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한국기자협회 회원의 트라우마에 대한 직·간접적 심리지원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정신건강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공정하고 정확한 언론보도와 위험한 환경에 최초로 노출되는 기자들의 심리회복을 위해 서로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영문 국립정신건강센터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민의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편견과 오해가 해소되고 정신건강 서비스에 대한 심리적 문턱을 낮추는데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동훈 기자협회장은 “취재와 언론보도에 따른 트라우마를 호소하는 기자들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양 기관의 전문성과 기반 구조를 활용하여 정신건강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공감대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