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협회, 가족사랑 사진 콘테스트 수상자 24명 발표

  • 페이스북
  • 트위치

한국기자협회가 공모한 가족사랑 사진 콘테스트에서 총 24명의 수상자가 나왔다. 기자협회는 지난 23일 공모에 참가한 155명의 사진을 심사한 결과 최우수상에 김원 MBN 기자를, 우수상에 이병주 국민일보 기자, 추상철 뉴시스 기자, 박광수 여수MBC 기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우수상을 받은 김원 MBN 기자 가족(맨 왼쪽 위) . 우측 시계 방향으로 우수상을 수상한 이병주 국민일보 기자 가족, 박광수 여수MBC 기자 가족, 추상철 뉴시스 기자 가족.

▲최우수상을 받은 김원 MBN 기자 가족(맨 왼쪽 위) . 우측 시계 방향으로 우수상을 수상한 이병주 국민일보 기자 가족, 박광수 여수MBC 기자 가족, 추상철 뉴시스 기자 가족.

최우수상을 받은 김원 기자는 “아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창인 때 고생을 많이 하며 아이를 낳았는데, 병원에선 보호자 출입도 안 된다고 해 면회조차 못 했다”며 “결국 손발만 확인하고 조리원에서 퇴원한 날에야 둘째를 봤다. 첫째도 그날 동생을 처음 봤던 때라 사진으로 남겼는데, 코로나19 때문인지 감격이 두 배 정도는 됐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우수상을 수상한 이병주 기자도 “가족들과 행복한 한 때를 사진으로 담았다”며 “상금으로 아이들과 한우를 먹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기자협회는 지난달 23일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절이다. 어려운 때일수록 더욱 생각나는 건 가족”이라면서 가족사진 콘테스트를 개최했다. 올해 가족이 함께 찍은 디지털 사진을 1인당 2작품까지 제출하는 내용으로, 전문 기술보다는 진솔한 가족 사랑이 담긴 사진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강아영 기자 sbsm@journalist.or.kr

강아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