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채널A지회 "이 전 기자 구속영장 발부, 유감"

한국기자협회 채널A지회 성명

강아영 기자2020.07.18 16:32:51

한국기자협회 채널A 지회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에 대한 구속 영장 발부에 유감을 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채널A 지회는 18일 성명에서 "영장전담판사가 밝힌 '실체적 진실 발견, 나아가 언론과 검찰의 신뢰 회복'은 구속 사유가 되지 않는다"며 "공모 관계가 아직 밝혀지지도 않았는데, 이른바 ‘검언유착’을 기정사실화 한 듯한 발언은 판사 스스로가 정치적 고려를 했다는 걸 자인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광범위한 증거인멸’도 적절치 않다"며 "검찰은 이 기자의 휴대전화를 사측으로부터 넘겨받았고, “수사 과정에서 주요 증거를 확보해 실체적 진실에 상당 부분 접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대외적으로 공표하기도 했다. 이 기자가 수차례 검찰 조사에 응했음에도 법원이 이 기자의 인신을 구속한 것은 부당하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또 "법원은 광범위한 증거인멸을 묻기 전에 제보자인 지 모 씨와, 지 씨의 제보를 바탕으로 보도한 MBC에 대한 검찰 수사는 균형 있게 이뤄졌는지 살펴봐야 했다"며 "한 쪽의 주장으로 검찰은 이 기자 구속 영장을 청구했고, 그제야 지 모 씨를 뒤늦게 소환조사했다. 수사 형평성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채널A 지회는 "‘강요 미수 혐의’로 기자를 구속한 것은 한국 언론의 독립성과 자유를 크게 손상시킨 전대미문의 일"이라며 "우리는 앞으로도 언론 자유 침해에 대해 철저히 따져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철 전 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로비 의혹'을 취재했던 이 전 기자는 17일 강요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이 전 기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피의자가 특정한 취재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검찰 고위직과 연결하여 피해자를 협박하려 하였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자료들이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아래는 채널A 지회 성명 전문.


한국기자협회 채널A지회는 이동재 기자 구속 영장 발부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 


첫째, 영장전담판사가 밝힌 '실체적 진실 발견 나아가 언론과 검찰의 신뢰 회복'은 구속 사유가 되지 않는다. 공모 관계가 아직 밝혀지지도 않았는데, 이른바 ‘검언유착’을 기정사실화 한 듯한 발언은 판사 스스로가 정치적 고려를 했다는 걸 자인한 셈이다. 


둘째, ‘광범위한 증거인멸’도 적절치 않다. 검찰은 이 기자의 휴대전화를 사측으로부터 넘겨받았다. “수사 과정에서 주요 증거를 확보해 실체적 진실에 상당 부분 접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대외적으로 공표하기도 했다. 이 기자가 수차례 검찰 조사에 응했음에도 법원이 이 기자의 인신을 구속한 것은 부당하다. 


셋째, 법원은 광범위한 증거인멸을 묻기 전에 제보자인 지 모 씨와 지 씨의 제보를 바탕으로 보도한 MBC에 대한 검찰 수사는 균형 있게 이뤄졌는지, 살펴봐야 했다. 한 쪽의 주장으로 검찰은 이 기자 구속 영장을 청구했고, 그제야 지 모 씨를 뒤늦게 소환조사했다. 수사 형평성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강요 미수 혐의’로 기자를 구속한 것은 한국 언론의 독립성과 자유를 크게 손상시킨 전대미문의 일이다. 우리는 앞으로도 언론 자유 침해에 대해 철저히 따져 물을 것이다. 


한국기자협회 채널A지회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