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신문 사주조합, '정부의 서울신문 지분 공매 저지' 투표 실시

"공개매각은 서울신문을 어딘가에 헐값으로 넘기겠다는 의도"

박지은 기자2020.07.02 16:38:44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이 오는 8일~14일 ‘정부의 일방적인 서울신문 지분 공개매각 방침 저지 찬반 투표'를 치른다.

우리사주조합은 지난 1일 투표 공고문에서 “정부의 일방적이면서도 기습적인 지분 공개 매각 방침을 막을 것”이라며 “신문사 지분 매각이라는 중차대한 과제를 던져놓은 뒤 불과 한 달을 주면서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의 전체 의견을 내라는 것은 사내 의견 수렴 등 민주적 절차를 무시하라는 말과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이어 “공개매각 자체는 3200억원이 넘는 자산가치를 가진 서울신문을 어딘가에 헐값으로 넘기겠다는 의도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이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약속한 언론의 독립성과도 완전히 상반되는 행위”라며 “권력으로부터는 물론, 자본으로부터도 독립하고, 나아가 회사 내부의 공공성, 민주성, 자율성이 보장되는 것이 진정한 독립”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기획재정부는 국가채무비율 상승과 정부 재정의 압박 등을 이유로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과 독립추진위원회에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서울신문 지분 30%를 매각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기재부는 서울신문의 1대 주주다. 기재부는 서울신문 지분 매각의 방법으로 우리사주조합이 인수하는 안을 제안하며 7월말까지 의견을 달라고 했고 그 이후에도 처리가 되지 않으면 공개매각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박지은 기자 jeeniep@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