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시아경제 ‘청와대 보고서’ 오보 인정

김성후 기자2018.11.29 14:59:07

아시아경제가 29일 ‘청와대 국가안보실 보고서’ 보도에 대해 오보를 인정하고 독자들에게 사과했다. 보도가 나간 지 사흘 만이다. 하지만 '청와대 보고서'를 입수했다면서 사실 확인도 제대로 않고 보도해 대형 오보에 따른 책임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아시아경제는 29일자 1면에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고(社告)를 통해 “문제의 문건에 대해 청와대와 행사를 주최한 연구기관에 사실 확인 절차를 거쳤지만 소통 미숙 등으로 인해 미흡했던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아경은 자체 조사 결과 “취재기자가 연구소 측으로부터 총 3건의 문건을 받았고, 그중 문제의 문건을 받은 메일이 다른 두 개의 메일과는 다른 계정에서 발송된 것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문제의 메일은 최근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사이버안전센터(NCSC)가 해킹 메일 계정이라고 공지한 계정과 유사한 것임을 확인했다"며 "이 계정은 본지가 접촉한 연구기관 관계자의 것이 아닌 사실을 알 수 있었다”고 했다.

 

아경은 “해킹 이메일로 드러난 이상 더 이상 기다릴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청와대와 해당 연구기관에도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전하고, 이 같은 일이 두 번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고 한층 강화하겠다”고 했다.

 

아경은 지난 26일 <“한미동맹 균열 심각”…靑의 실토>, <“이상無” 외치던 靑, “한반도 비핵화 주변국 동상이몽” 진단> 등 2건의 기사를 1면과 3면, 온라인에 게재했다.

 

이 보도와 관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 사건이 단순한 오보 차원을 넘어서 언론 역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악성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끝까지 파헤쳐서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밝혀내겠다. 최소한의 확인도 거치지 않고 보도한 언론사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