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청률 지상주의에 빠진 MBN의 부끄러운 모습”

MBN기자협회·노조, '노회찬 타살설 보도' 비판

최승영2018.07.27 18:09:38

종합편성채널 MBN이 ‘노회찬 의원 타살설’ 보도로 논란인 가운데 한국기자협회 MBN지회가 시청률 지상주의를 비판하며 담당 데스크의 공식 해명과 재발방지책을 27일 촉구하고 나섰다. 언론노조 MBN지부도 같은 날 “시청률 지상주의가 낳은 참사”라며 사과 방송·보도국 시스템 개선을 요구했다.

 

한국기자협회 MBN지회는 이날 지난 24일 보도된 <“아무래도 미심쩍다”…노회찬 타살설 ‘시끌’> 리포트와 관련해 ‘담당 데스크의 공식 해명’과 ‘재발방치대책 마련을 위한 보도국 시스템 개선TF팀 구성’을 공식 요구했다. 이들은 “기사에는 타살설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일부 극우 단체의 일방적인 주장이 실렸다. 취재의 기본인 객관적인 사실 확인 등 ‘혹시 타살이 아니겠느냐’는 합리적인 의심을 해볼 수 있는 과정은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앞서 MBN 메인뉴스를 통해 방영된 해당 리포트는 고 노회찬 의원이 드루킹 의혹을 숨기기 위해 타살당한 것이라는 일부 보수 단체의 주장을 그대로 전하며 특검 사무실을 찾아 부검을 요구하는 이들의 모습을 담았다.

 

MBN <"아무래도 미심쩍다" ... 노회찬 타살설 '시끌'> 24일자 보도화면 캡처.

MBN지회에 따르면 보도 제작을 지시한 담당 데스크는 “타살성 의혹에 대해서는 기자가 가져야 할 당연한 합리적 의혹”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MBN지회는 이에 대해 “어떠한 의혹이 있다는 주장을 기사에 담으려면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고 믿을만한 명백한 근거가 최소한 하나 이상 확인됐어야 마땅하다. 근거가 확인되지 않는다면 기사를 뉴스편성에서 과감하게 제외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담당 부서 선임 기자와 취재 기자가 기사 작성 과정에서 ‘노회찬 타살설’이 기사가 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어려 차례 설명했지만 담당 데스크는 이를 무시하고 큐시트 편성을 강행했다”고 덧붙였다.

 

MBN지회는 또 취재기자가 데스크를 포함한 상부에 기사화가 어렵다고 여러차례 전했지만 묵살됐다면서 “보도가치를 숙고할 필요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MBN 보도국의 뉴스 편성 기준이 ‘보도가치’가 아닌 ‘오로지 시청률’임이 드러나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해당 보도가 자살보도 권고기준에 부합하지 못하고, “회사 대표가 말했던 공정성이나 신뢰도와도 대비된다”고 부연했다.

 

언론노조 MBN지부도 이날 해당 보도를 “‘시청률 지상주의’를 내세운 사측의 태도가 불러온 필연적인 참사”로 평가하며 ‘사과 방송’과 ‘보도 시스템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MBN지부는 이번 보도가 나온 근원적인 배경으로 ‘쪼개기 편성’을 언급했다. 이들은 “종편 출범 이후 MBN은 메인뉴스인 ‘뉴스8’의 시청률 향상에 도움이 된다며 이른바 ‘기사 쪼개기 편성’을 해왔다. 타사는 1~2개의 리포트로 갈만한 주요 뉴스를 3~5개, 많게는 10개까지 쪼개며 ‘쉽고 재밌는 뉴스’를 지향했다”며 이번 기사 작성 경위도 이런 전략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MBN지부는 “오후 큐시트 회의 때 논의되지 않았던 타살 의혹이 ‘찌라시’의 형태로 보고 되자, 해당 데스크는 이를 바로 기사화할 것을 지시했다”며 “담당 기자가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큐시트에 편성됐고, 노회찬 의원 사망 기사 묶음의 하나로 ‘쪼개기’ 편성됐다”고 봤다. 이에 대해 “기사가 불러올 파장이나 고인 및 유족에 대한 배려는 뒷전이었다. 존경 받던 한 정치인의 비극이 오로지 시청률을 끌어올릴 아이템으로 소비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MBN지부는 사후 대책과 관련해 “고 노회찬 의원의 장례기간인 금주 중 사과방송을 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기사의 진위 여부를 떠나 부적절한 의혹제기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유족들에게 상처를 준 보도에 대해 솔직히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또 큐시트 회의를 거치지 않은 아이템이 부서장 1인의 판단에 의해 ‘쪽지 편성’ 되는 관행은 마땅히 근절돼야 한다“며 큐시트 회의록 작성 마련 등을 주장했다. 아울러 시청률이 아닌 ‘MBN만의 의제설정 집중’ 편성 전략도 제안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