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엔 사무차장 전격 방북...북핵 중재 대화물꼬 틀까

[12월6일 신문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최승영 기자2017.12.06 10:14:45

유엔 최고위급 인사가 나흘 일정으로 5일 북한을 방문했다. 6년여 만에 이뤄진 유엔 최고위급 방북이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 이후 경색된 한반도 상황을 완화시킬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6일 상당수 주요 일간지들은 이와 관련된 사진을 신문 전면에 배치했다.


국민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한겨레신문은 북한이 ‘화성-15형’을 ICBM을 발사한 지 6일 만에 제프리 펠트먼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관계자의 영접을 받는 모습을 1면에 담았다.

세계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세계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세계는 관련기사에서 “미국 외교관 출신인 제프리 펠트먼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이 5일 3박4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했다”는 스테판 뒤자리크 유엔 대변인의 발언을 전했다. 세계는 “북측이 지난 9월 유엔총회 기간 유엔 고위급 인사의 북한 방문을 초청했고, 지난주 말 그의 방북이 최종 확정됐다”고 전했다. 세계는 또 “유엔 고위급 인사의 북한 방문은 2011년 10월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 밸러리 에이머스 국장의 방북 이후 6년 만”이라며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 발사 이후 긴장이 고조된 북미 사이의 중재역할을 할지 주목된다”고 게재했다.

한겨레신문 6일 1면사진 갈무리.

▲한겨레신문 6일 1면사진 갈무리.


한겨레는 관련기사에서 유엔 고위급 인사 방문과 관련 “이례적이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정권을 승계한 뒤 유엔 고위급의 첫 방북”이라며 “장관급 인사인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분쟁지역 갈등 해결이라는 유엔 본연의 업무를 총괄한다는 점에서 여러 사무차장들 가운데서도 핵심인사”라고 설명했다. 한겨레는 “특히 그의 방북은 북한과의 ‘공식논의’ 성격을 띠고 있다는 점에서 무게감이 있다”고 부연했다.

조선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조선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조선은 관련기사에서 “외교가에서 북한이 유엔을 매개로 미국에 ‘대화가능성’ 메시지를 보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압박 대오를 균열시키려 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며 “북한이 일방적으로 대북 제재의 부당성을 홍보하는 무대로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6일 1면사진 갈무리.

▲서울신문 6일 1면사진 갈무리.

서울은 관련기사에서 “북한은 이번 방북을 계기로 유엔의 인도주의적 지원을 확대하려 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며 “초청 시점이 북핵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한창이던 시점이어서, ‘당초 북의 초청목적은 북에 대한 제재의 부당성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고 게재했다.

국민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국민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국민은 관련기사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 핵무기에 대비해 미 본토 방어를 대폭 강화한 새 국가안보 전략을 조만간 발표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대외정책의 가이드라인 역할을 하게 될 새 안보 전략은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핵심 안보 위협 세력으로 규정했다. 또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도 시사했다”고 설명했다.


동아일보와 중앙일보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둘러싸고 자유한국당이 거세게 반발하는 모습을 1면에 담았다.

중앙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중앙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중앙은 관련기사에서 “국회가 총 428조 8339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정부 원안 428조 9714억원에서 1375억원이 깎였다. 5일 밤 열린 본회의는 예산안 찬반 토론이 이어지면서 6일 새벽이 돼서야 자유한국당의 표결 보이콧 속에 예산안을 가결처리했다”고 전했다. 중앙은 “국회가 심의 과정에서 가장 많이 삭감한 분야는 보건·복지·고용 부문 예산”이라며 “국회는 선진화법 도입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지난 2일)을 넘긴 데 이어 표결 전 심야 파행사태까지 겪었다”고 전했다.

동아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동아일보 6일 1면사진 갈무리.

동아는 관련기사에서 “내년도 보건·복지·고용 예산은 144조 7000억원으로 원안보다 1조5000억원 줄었다”면서 “여야가 보건·복지·고용 예산을 일부 줄이는 대신 SOC예산은 슬그머니 늘리는 ‘짬짜미’ 전례를 답습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