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北 또 미사일 도발...미국 본토도 사정거리

[11월30일 신문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이진우 기자2017.11.30 10:09:20

30일 경향신문과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등 대다수 조간신문은 75일 만에 재개된 북한의 미사일 도발 소식을 1면 사진으로 보도했다.

 

경향신문 30일자 1면 사진.

▲경향신문 30일자 1면 사진.

경향신문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5형 발사를 지시하는 친필 명령을 작성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29일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미사일 발사를 현장에서 참관했다고 전했다.

 

국민일보 30일자 1면 사진.

▲국민일보 30일자 1면 사진.

국민일보도 김 위원장의 지시 모습을 사진과 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공화당 지도부와 이야기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한미 양국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했다.

 

동아일보 30일자 1면 사진.

▲동아일보 30일자 1면 사진.

동아일보에 따르면 백악관에서 의회 지도부와 회의를 가진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처리할 것이라며 최고의 압박과 제재 정책을 고수할 뜻을 밝혔다.

 

서울신문 30일자 1면 사진.

▲서울신문 30일자 1면 사진.

서울신문은 북한이 국가핵무력 완성을 선포했다. 화성 15형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직후다. 기술적으로 한 단계 더 진화한 화성 15형의 사거리는 12000km 이상으로, 미국 수도 워싱턴DC는 물론 유럽과 호주 등 세계 각국의 주요 도시가 모두 북한 핵미사일의 사정권 내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30일자 1면 사진.

▲세계일보 30일자 1면 사진.

세계일보는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 12 발사 후 75일 만이자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72일 앞둔 시점에서 감행된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정세를 다시 격랑 속으로 몰아 넣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 30일자 1면 사진.

▲조선일보 30일자 1면 사진.

조선일보에 따르면 제임스 메티스 미 국방장관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과 관련해 앞서 발사한 어떤 미사일보다 높은 고도까지 올라갔다. 북한이 세계 모든 곳을 위협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30일자 1면 사진.

▲중앙일보 30일자 1면 사진.

중앙일보는 이날 새벽 동해안에서 실시된 육해공 미사일 합동정밀타격훈련에서 육군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6분 만에 현무 2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했다.

 

한겨레 30일자 1면 사진.

▲한겨레 30일자 1면 사진.

한겨레는 한반도 정세는 단기적 긴장 고조를 피할 수 없어 보이지만, 일정한 냉각기가 지나면 협상 국면으로서의 전환에 대한 관련국들의 내부 정치적 필요성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한국일보 30일자 1면 사진.

▲한국일보 30일자 1면 사진.

한국일보에 따르면 화성 15형의 탄두가 실제 재진입하는 과정에서 7000도에 달하는 고온과 엄청난 압력을 견디고 온전히 형태를 유지했는지는 불투명하다. 북한도 이날 발사영상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