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언론인 영향력.신뢰도 1위

시사저널 실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설문조사 결과

  • 페이스북
  • 트위치

 



   
 
  ▲ 손석희 JTBC 보도 담당 사장.  
 
손석희 JTBC 보도 담당 사장이 언론인 영향력과 신뢰도에서 1위를 차지했다.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매체와 가장 신뢰도 있는 언론매체로는 모두 KBS가 꼽혔다.

시사주간지 ‘시사저널’이 전문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설문조사에서 손석희 앵커는 47.1%로 2005년 이후 9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보다 2% 상승한 결과다. 2위는 길환영 KBS 사장이 13.3%, 3위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이 7.5%, 4위는 김대중 조선일보 고문이 5.9%, 5위는 민경욱 KBS 앵커가 5.0%를 차지했다.


손 앵커는 또 ‘시사IN’이 지난 8~9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언론인 신뢰도 설문조사에서도 17.3%로 5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2위로는 민경욱 KBS 앵커가 1.7%를 기록했다. 시사IN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 전국 1000명의 성인 남녀를 상대로 전화면접조사를 진행했다.


시사저널 설문조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매체로는 KBS가 63.7%로 1위를 했고, 2위인 조선일보가 48.8%로 지난해와 같은 순위를 기록했다. 그 뒤로 MBC가 27.4%, 네이버 26.6%, 중앙일보 24% 순이었다.


가장 신뢰하는 언론매체도 KBS가 38.7%로 1위를 차지했다. 한겨레는 27.6%로 2위를 기록해 신문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자리했다. 3위는 경향신문 18.8%, 4위는 MBC 14.7% , 5위는 조선일보 13.1%를 기록했다. 가장 열독하는 언론매체로는 KBS가 23.9%, 조선일보가 23%, 네이버 22.5%, 한겨레 19.9%, 다음 17.5%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시사저널이 1989년 창간 이후 해마다 실시하는 전문가 설문조사로,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9일까지 행정관료, 교수, 언론인, 법조인 등 10개 분야 전문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방식으로 이뤄졌다.

강진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