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중·동 '이명박 구원' 자임 왜?

10년만의 보수정부 지키기...방송진출 등 이해관계 염두

김성후 기자2008.05.14 13:42:33

동아·조선·중앙일보 등 보수신문의 미국산 쇠고기 보도는 처음 ‘안전하다’에서 ‘광우병 괴담’으로 이어지더니 최근엔 ‘침묵 모드’로 전환하고 있다. 12일부터 조·중·동은 쇠고기 기사 비중을 하루 평균 2~3건으로 대폭 줄였다.

그러면서 정작 국민 건강과 먹거리에 대한 우려, 검역 주권을 내준 정부의 졸속협상을 비판하는 보도에는 무관심하다. 미국 연방 관보에 실린 동물성 사료금지 ‘완화’를 ‘강화’로 오역한 정부의 치명적 실수에 대한 의도적 침묵이나 마지못한 관심은 단적인 예다. 왜 그럴까.

10년 만의 보수정부인 이명박 정부를 지켜줘야 하고, 쇠고기 협상을 통해 어렵사리 복원한 한·미동맹을 깨뜨려서는 안 된다는 판단이 작용한 듯 보인다. 특히 대선과 총선을 통해 지리멸렬해진 진보세력이 쇠고기를 디딤돌 삼아 꿈틀거리고 있는데 대한 불안감도 보인다.

현실적인 문제도 있다. 현 정부가 흔들리면 신문·방송 교차 소유 허용, 지상파 민영화, 신문고시 재검토 등 현 정부의 미디어 정책이 차질을 빚게 된다. 그렇게 되면 보수신문들의 방송 진출은 늦어지게 된다. 특히 진보진영이 세력을 규합하면 그들 구미에 맞는 쪽으로 법안 개정을 하기가 힘들어진다.

출범 초기 ‘부자’ 내각 파동으로 거센 비판에 직면했던 이명박 정부는 한나라당이 총선에서 과반이 넘는 의석을 차지하면서 한숨을 돌렸다. 하지만 청와대 수석들의 불·탈법 행위와 잇단 실정, 치솟는 물가에다 국민 건강을 볼모로 한 미국산 쇠고기 수입이 겹치면서 민심은 등을 돌렸다.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취임 3개월도 안된 지금 20% 후반대의 지지율로 추락했다.

이런 상황에서 조·중·동은 현 정부의 구원투수 역할을 자임하고 나섰다. 처음부터 “미국산 쇠고기는 안전하다”며 정부 주장을 두둔하고 나서는 한편 ‘광우병 우려’를 ‘광우병 괴담’으로 만들어버리고, 반미세력 선동 등 색깔론까지 들고 나왔다. 그것도 여의치 않자 이제는 보도 비중을 확 줄였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채수현 정책국장은 “한나라당이 정권을 잡는데 일조한 신문들이 쇠고기 수입 파문으로 어려움에 처한 이명박 정부 살리기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언론개혁시민연대 김영호 대표는 “쇠고기 파문이 현 정부에 타격을 줬을 경우 정권 기반이 위태롭게 된다는 발상에서 조·중·동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면서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권력을 옹호하면서 의제 설정 능력도 상실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