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나요" 버튼 없앤 네이버 뉴스를 반기는 이유

[컴퓨터를 켜며] 최승영 기자협회보 편집국 차장대우

  • 페이스북
  • 트위치

네이버가 지난달 28일 뉴스 기사 하단에 위치한 ‘기사 리액션 버튼’을 개편했다. “훈훈해요” “슬퍼요” “화나요” “후속기사 원해요” 등 감정표현을 할 수 있었던 ‘감정 스티커’가 사라졌다. 대신 “쏠쏠정보” “흥미진진” “공감백배” “분석탁월” “후속강추”란 문구의 ‘추천 스티커’가 이를 대체했다. 일각에선 뉴스에 “화나요” 등 의사표시를 할 수 없는 ‘긍정 편향’의 선택지에 불만이 나온다. 포털에서 많이 읽히는 뉴스의 품질, 언론에 대한 국민 전반의 정서를 고려하면 이해가 되는 지점이다. 다만 이 글은 그런 입장에 대한 반론이다. 아직은 추가 개선이 필요하지만 적어도 그 방향과 취지는 함께 고민해 봤으면 싶다.

개편된 네이버 뉴스 추천 스티커 캡처.


개편은 이용자의 뉴스 소비습관 변화를 동인으로 포털뉴스 전반의 품질을 개선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기존 ‘감정 스티커’는 기사에 대한 감상이나 인상비평에 머물렀기에 뉴스가치에 대한 이용자의 ‘평가’라 보기 어려웠다. “화나요”의 경우 기사 내용에 의견 표명, 기자·언론에 대한 불쾌감이 섞이는 요소였기에 동등한 차원으로 놓기 무리도 있었다. 피드백을 받는 입장에선 반영하거나 활용하기 애매한 측면도 컸다. 반면 ‘추천 스티커’는 사용자가 뉴스를 통해 얻은 정보의 충실성, 흥미성, 공감성, 심층성 등 이익을 묻는다. 뉴스는 왜 존재하는가. 감정유발이 아니라 공동체의 문제를 개선하는 계기로서 시민들에게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서라면 기존 평가방식은 문제가 컸다.

야후 재팬은 지난해 11월부터 기사에 하단 우측에 리액션 버튼을 배치하고, 이를 언론사에 지불하는 전재료에 반영하고 있다. 리액션 버튼 문구는 (왼쪽부터) "배울 점이 있다" "이해하기 쉽다" "새로운 관점" 순이다.


이는 필연적으로 콘텐츠 품질개선이란 목표로 이어진다. 네이버는 “좋은 기사들이 더 잘 드러날 수 있도록 하는 조치의 일환”이라며 향후 사용자 선택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관점에서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네이버 모바일 언론사판에 마련된 ‘심층기사’ 탭, 최근 ‘심층기사’ 미리보기 화면에 ‘심층’ 표시가 붙은 변화, ‘NG 팩터’를 적용해 저질기사로 인한 수익을 줄이는 방안이 일관되게 이 맥락에 놓인다. 제한된 포털뉴스 배치 공간과 시간 내에서 ‘좋은 뉴스의 더 많은 노출’은 필연적으로 ‘나쁜 뉴스의 더 적은 노출’을 전제한다. 언론도 이를 무시하긴 쉽지 않다. 이용자 선택으로 포털뉴스의 풍경, 궁극적으로 신뢰 지형을 변화시킬 수도 있는 방향이다.


사용자가 뉴스를 평가할 수 있는 선택지가 소위 ‘긍정 편향’이란 점도 유념할만하다. 언론과 기자에 대한 국민 일반의 부정적인 정서 가운데 나쁜 기사에 대한 비판과 대조적으로 좋은 기사에 대한 칭찬이나 지지는 활발한 분위기가 아니다. 예컨대 매달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 수상작엔 정말 훌륭한 보도들이 이름을 올리지만 대다수는 잘 알려지지 못하고 ‘무플’의 수모를 겪고 만다. 직업인에게 꼭 응원이 필요친 않지만 전체를 싸잡은 온당치 못한 평가가 좋은 언론의 전제조건인 좋은 기자의 사기마저 떨어뜨리는 건 분명하다. 이들에 대한 최소한의 심정적 응원 차원만으로도 이 변화를 나쁘게 볼 필요는 없다고 본다. ‘왜, 무엇이 좋았는지’ 평가로, ‘좋은 기사를 좋다’고 함으로써 언론이나 기자를 견제하는 방식은 우리 사회에서 희소한 시도이기도 하다.

최승영 기자협회보 편집국 차장대우


당장 ‘추천 스티커’ 디자인을 비롯해 바꿀 지점은 많다. ‘사건사고 기사’에 ‘귀여운 이모티콘’이 붙은 “쏠쏠정보” “흥미진진” 같은 버튼만 클릭할 수 있는 상태는 개선이 시급하다. 지난해 11월 뉴스 하단 우측에 리액션 버튼을 놓은 ‘야후 재팬’은 상대적으로 건조한 아이콘·디자인의 ‘배울 점이 있다’(학사모 아이콘) ‘이해하기 쉽다’(전구) ‘새로운 관점’(느낌표) 등을 배치한 바 있다. 피드백을 많이 받은 양질의 기사에 더 많은 전재료를 반영하는 야후의 방향은 장기적으로 숙고해봄직하다. 지난달 ‘팔로우 기능’을 추가한 댓글 개편도 취지엔 공감하지만 정답인진 모르겠다. 아직 변화가 없는 연예뉴스 ‘감정표현 스티커’도 개선이 급하다. 정치권 여야가 일제히 포털 알고리즘 배열 규제 정책 등을 내놓으며 포털뉴스가 기로에 놓인 시기, 그 끝은 알 수 없지만 포털이 이 방향으로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봤으면 한다. 뉴스이용자와 언론 등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수적이겠지만 가장 큰 영향력을 지닌 쪽에 책임을 요구해본다.

최승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