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진 국감서도 '대장동'…야 "정모 기자 봐주기냐" 공세

"10년 일한 보도국 작가 전화 한통에 해고" MBC 비정규직 문제도 도마에

  • 페이스북
  • 트위치

MBC 도쿄 올림픽 방송사고가 방송문화진흥회 국정감사에서도 논란이 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14일 MBC 최대주주인 방문진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를 대상으로 벌인 국정감사에서 올림픽 중계방송과 MBC 기자의 취재윤리 위반 문제 등이 거듭 지적됐고, 권태선 방문진 이사장은 “부끄럽다”, “뭐라고 말씀드리기가 죄송한 상황”이라며 연신 사과를 해야 했다.

권태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정감사에서 MBC의 도쿄올림픽 중계방송 사고 관련 자료를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정모 기자 퇴사 두고 “비호하려는 것” vs “사직 이후에 알아”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평가되는 남욱 변호사의 아내 정모 MBC 기자의 겸직 문제를 집중적으로 물고 늘어졌다. 이들은 MBC가 정모 기자가 대장동 의혹에 깊게 개입돼 있다고 주장하며, 정 기자를 비호하기 위해 사규 위반인 겸직 문제를 징계하지 않고 사직 처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일부 의원은 방문진에 정 기자가 사직서를 제출한 날짜와 퇴직 처리 경위 등에 대한 자료제출을 요구하기도 했다. 정 기자는 MBC 재직 중 대장동 건과 닮은꼴로 불리는 위례신도시 개발회사 임원으로 등재돼 겸업을 금지한 사규를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과방위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정모 기자가 세월호와 관련해 다양한 리포트를 했다. 앞에선 세월호로 난리를 치고 뒤로는 위례신도시 임원으로 활동하며 엄청나게 벌어들였다”면서 “본부노조(전국언론노조 MBC본부) 활동을 했기 때문에 봐준 게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권태선 이사장은 정 기자의 겸직은 사규 위반이 맞다면서도 “사표를 낸 건 8월이고, 사표 수리가 된 게 9월16일이다. 정 기자가 위례신도시 개발회사 임원이란 보도가 나온 건 9월26일”이라며 겸직으로 취업규칙을 위반한 사실을 인지한 건 사직 처리가 된 이후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박성중 의원은 “이제라도 알았으면 (징계) 처리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방문진이 모르고 있었다며 그게 문제”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전화 한통으로 10년 일한 작가 해고? 공영방송에서 가능한 일인가”

MBC의 비정규직 문제도 호된 문책을 받았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뉴스투데이’에서 10년간 일한 작가가 전화 한 통으로 계약해지를 당했다”며 “공영방송 MBC에 어울리는 일이냐”고 질타했다. 당시 해고된 작가는 구제 신청을 했고, 중앙노동위원회에선 해당 작가의 근로자 지위를 인정했다. 황보 의원은 “언론사들이 내로남불이다. 기업의 비정규직 문제는 보도하면서 정작 방송사에선 본인들의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할 의지도 없고 노력도 하지 않는다”며 “방문진에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달라”고 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MBC가 이 정도인가 싶었다”면서 “2011년부터 근무한 분에게 갑자기 해고 통지를 하는 게 어떻게 가능한가 봤더니 MBC는 문체부에서 권고하는 표준계약서가 아닌 ‘프리랜서 업무 위임 계약서’라는 걸 쓰더라”고 했다. 이에 대해 권태선 이사장이 “올 3월부터는 표준계약서를 다 쓰고 있다”고 반박했으나, 김상희 의원은 “시사교양이나 예능국에선 표준계약서에 준해서 하고 있는데 보도국은 안 하고 있다”고 재반박했다.

김 의원은 특히 “작가는 정규직이 하나도 없다. 이들이 어떤 계약으로 일하고 있는지 전체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국감 때마다 나왔던 질의인데 전혀 개의치 않는 거다. 비정규직이 얼마나 있고 인력 운영이 어떻게 되는지 공개하지 않는다. 방문진이 계속 그대로 용인해주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도 “방송 작가 노동자 문제가 심각하다.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하는데, 시간 끌겠다는 거로 들린다”며 “종합감사 전까지 이 문제를 어떻게 할 건지 계획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김상희 민주당 의원의 국감 발표 자료 중 갈무리

한편 김상희 의원은 MBC의 성차별 고용 실태 역시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국가인권위원회가 대전MBC 아나운서 문제 건으로 MBC에 전체 성차별 고용 실태조사를 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는데 하지 않았다”면서 “이게 얼마나 심각하냐면 여성 보직자 비율이 2017년 13%였던 게 4년이 지난 지금도 1%p밖에 안 늘었다. 게다가 임원 중 여성 비율은 0%다. 민간기업만도 못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권태선 이사장은 “문제의식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했고, 김 의원은 “이 고질적인 비정규직 문제와 성차별 문제에 획기적인 진전이 있길 바란다”면서 “그게 가능할까를 가늠하는 잣대가 바로 보도국 방송작가 문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고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