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협회보, 자유 언론에 대한 열망과 희망이자 용기 잃지 않도록 한 버팀목"

기자협회보 지령 2000호 기념식

  • 페이스북
  • 트위치

지난 23일 ‘기자협회보 지령 2000호 기념식’이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지난 23일 ‘기자협회보 지령 2000호 기념식’이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기자협회보 지령 2000호 기념식이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1964년 창간한 기자협회보는 이날 지령 2000호를 발행했다. 지령 2000호 기념식에는 역대 기자협회장과 기자협회보 기자 등이 참석했다. 


김동훈 한국기자협회 회장은 인사말에서 “폭력의 시대, 야망의 시대, 억압의 시대가 있었다. 기자협회 56년 역사 속 적어도 절반 이상의 세월이 그랬다”며 “그럴 때마다 기자협회보는 기자들에게 자유 언론에 대한 열망과 희망을 남겼고 용기를 잃지 않도록 버팀목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짧지만, 굴종의 시절도 존재했다. 서슬 퍼런 5공화국 시절 언론 통폐합, 언론인 구속, 대량해직에 기자협회보는 눈을 감았지만, 대부분 세월은 언론 본연의 비판과 감시 기능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며 “정치 권력과 자본 권력 등 언론 자유를 침해하려는 외부세력을 성역 없이 비판했고 비윤리적이고 비도덕한 사주와도 결코 타협하지 않았다. 그렇게 기자협회보는 2000개의 계단을 쌓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대 회장들 그리고 집행부들, 특히 한땀 한땀 기자협회보를 2000호까지 만들어낸 역대 편집국장들과 기자들에게 감사드리고, 음지에서 고생하는 인쇄와 배포, 발송까지 책임져 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 전한다”며 “내일부터 어제보다 더 발전된 언론 환경을 만들기 위해 걸어갔으면 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협회보 지령 2000호를 축하하는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협회보 지령 2000호를 축하하는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하 메시지를 통해 “지난 56년간 기자협회보는 기자들의 가장 든든한 우군으로, 언론 자유를 향한 구심점이 됐다”며 “한국기자협회는 1971년 ‘자유언론수호를 위한 행동강령’ 제정, 1973년 ‘언론자유수호결의’, 1974년 ‘자유언론실천선언’을 통해 독재에 맞섰고, 기자협회보는 기자들의 투쟁을 국민들께 전했다. 1975년과 1980년 두 차례에 걸쳐 강제 폐간의 아픔도 겪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령 2000호라는 역사적 이정표를 세운 기자협회보에는 여전히 언론이 나아갈 길을 제시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이 주어져 있다”며 “언론이 국민의 신뢰 속에 한 걸음 더 도약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주리라 믿는다. 정부 역시 기자협회보가 전하는 진실, “아니오”라는 비판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겠다”고 했다.


기자협회보 지령 2000호 기념식에서 한국기자협회 제14대 회장이었던 이성춘 고문이 공로패를 받았다. 김달아 기자

▲기자협회보 지령 2000호 기념식에서 한국기자협회 제14대 회장이었던 이성춘 고문이 공로패를 받았다. 김달아 기자



양영은 KBS 기자의 사회로 진행된 기념식에선 한국기자협회 제14대 회장을 지낸 이성춘 고문이 공로패, 정진석 한국외국어대 명예교수, 김동선 소설가, 이창섭 국립4.19민주묘지 소장이 감사패를 받았다. 또 수십 년간 기자협회보 인쇄와 발송을 책임진 박순자씨, 현경남 정음서원 대표, 송금천씨도 감사패를 받았다. 이성춘 고문은 1975년 유신 권력에 의해 강제 폐간된 기자협회보를 10개월만에 복간시켰다. 정진석 교수는 1966년부터 12년간 편집간사, 편집실 차장, 편집실장을 역임했고, 김동선 소설가는 1977년부터 6년간, 이창섭 소장은 1989년부터 11년간 기자협회보 기자로 활동했다.

이성춘 고문은 수상 소감에서 “1972년 10월17일 박정희가 느닷없이 유신을 선포해 독재 권력 체제를 갖추었는데 그들의 최대 적이자 걸림돌은 야당 그리고 언론이었다”며 “기자협회, 기자협회보를 순화시키거나 최악의 경우 제거해버리겠다는 말이 유신 직후부터 들려왔었다. 기자협회보는 1975년에 폐간됐지만, 1974년부터 유신 정권으로부터 공갈과 협박이 들어왔었다. 그럼에도 기자협회보는 용감하게 싸웠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협회보를 복간시키기 위해 매일 간 곳이 중앙정보부였는데 그곳에서 온갖 모욕을 당하고 입씨름을 하다 기자협회보 복간 허가를 받아냈다”고 했다.


기자협회보 지령2000호 기념식에서 정진석 한국외국어대 명예교수, 김동선 소설가, 이창섭 전 기자협회보 기자에게 감사패가 수여됐다. 더팩트 제공

▲기자협회보 지령2000호 기념식에서 정진석 한국외국어대 명예교수, 김동선 소설가, 이창섭 전 기자협회보 기자에게 감사패가 수여됐다. 더팩트 제공


정진석 교수는 “1966년 1월부터 기자협회보 편집을 했는데 그때는 저 혼자서 일했다. 기자협회보가 월간지에서 주간지가 됐다가 다시 월간지로 발행하라는 명령이 나왔고, 폐간까지 당하는 시기에 일을 했다”며 “기자협회보에 얽힌 이야기가 많다. 기자협회보가 2000호까지 달려왔고 앞으로도 3000호, 4000호까지 달려가길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념식에선 기자협회보 56년 발자취를 담은 영상 상영과 '기자협회보 오행시' 공모전 수상자 시상도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행사 시작 전 온도 체크,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 절차를 거쳤다.


박지은 기자 jeeniep@journalist.or.kr

박지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