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윤리규정, 시대에 뒤처지고 일관성 없어…개정해야"

한국기자협회 '언론 윤리강령 점검 세미나'

  • 페이스북
  • 트위치

12일 한국기자협회, 한국언론진흥재단 주최로 제주 KAL호텔에서 '언론 윤리강령 점검 세미나'가 열렸다.

▲12일 한국기자협회, 한국언론진흥재단 주최로 제주 KAL호텔에서 '언론 윤리강령 점검 세미나'가 열렸다.

시대에 뒤처지고 일관성 없는 언론 관련 윤리규정과 준칙을 개정해 독자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한국기자협회, 한국언론진흥재단 주최로 제주 KAL호텔에서 열린 ‘언론 윤리강령 점검 세미나’에선 윤리규정의 기준과 원칙이 제각각이고, 무엇보다 제대로 실천되지 않고 있다며 관련 규정을 개선해야 한다는 논의가 오갔다.


이날 발제를 맡은 이봉현 한겨레신문 저널리즘 책무실장은 “기자에 대한 인식이 바닥으로 떨어지고 우리의 자부심과 사명감도 굉장히 낮아졌다”며 “그렇다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뭔가. 우리가 만들어놓은 윤리강령을 지키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봉현 실장은 다양한 주체에 의해 윤리규정이 만들어지다 보니 체계성이 부족해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실장은 “현재 언론 관련 단체에서 제정한 규정과 준칙은 25개이고, 여기에 개별 언론사도 독자적으로 윤리강령과 준칙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들을 살펴보면 명칭과 규정의 위계에서 통일되거나 일관된 원칙이 없다. 실천요강이나 지침에 취재보도 준칙의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추상적이고 선언적인 내용이 많아 규정의 의미가 명확치 않은 점, 시대변화에 조응하는 내용이 부족한 점, 실천을 담보할 제도적 장치가 미흡한 점 등도 문제로 지적됐다. 이 실장은 “취재보도 현장에선 윤리적 가치가 충돌하는 딜레마적 상황이 자주 발생하는데, 이 때 윤리규정이 판단의 지침이 되기엔 너무 포괄적”이라며 “게다가 대다수 규정이 언론 자유를 가장 선행적인 조건이자 강조해야 할 규범으로 제시해 사회변화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미국과 유럽에선 투명성과 책무성을 윤리규정에서 강조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이를 위해 시대에 맞게, 또 최대한 구체적으로 윤리규정을 정비할 것을 제안했다. 이 실장은 “디지털 환경에 맞춰 웹 게시물이나 소셜미디어 인용 보도 시의 지침을 마련한다든가 인터넷 뉴스의 정정 방안, 온라인 배포 윤리 등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를 반영해야 한다”며 “한편으로 피의자의 얼굴 공개와 같이 국민의 알 권리와 피의자의 인권 보호 사이에서 충돌하는 윤리적 가치를 우리가 어떻게 해결할지 등 상세한 규정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리규정과 연계된 상벌 시스템이 작동해 실천 역시 담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실장은 “윤리규정 위반 사례를 적발하고 시정을 요구할 수 있는 ‘채찍’ 정책이 필요하다”며 “윤리규정 준수 시 고과 등에서 유리해지고, 사내 또는 언론단체의 시상에서도 이를 반영하는 ‘당근’ 정책 역시 작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으로 옴부즈맨 제도 역시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지난달 18일 한겨레가 지령 1만호를 맞아 취재보도준칙을 공표했는데, 실천을 담보하기 위해 자신이 맡고 있는 저널리즘 책무실장이라는 직책을 뒀다며 사내에서 ‘교육, 감사, 소통’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보도를 지적하고, 기자들을 교육하는 한편 한겨레의 취재 과정을 투명하게 설명함으로써 독자와 한겨레 사이에 다리를 놓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살아있는 준칙을 만듦으로써 조금씩 신뢰를 회복해가려 한다”고 말했다.


'한국기자협회 임원진 워크숍'에 참석한 부회장, 지역협회장 등 기자협회 임원들이 '덕분에 챌린지' 포즈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기자협회 임원진 워크숍'에 참석한 부회장, 지역협회장 등 기자협회 임원들이 '덕분에 챌린지' 포즈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이날 세미나가 끝난 이후 열린 ‘한국기자협회 임원진 워크숍’에선 부회장, 지역협회장 등 기자협회 임원들이 선제적으로 ‘윤리강령 준수’ 내용이 담긴 서약서에 서명했다. 서약서엔 ‘한국기자협회 회원으로서 투철한 직업윤리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협회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할 것을 엄숙히 서약한다’, ‘만일 이를 위반할 시 본회가 정한 규정에 따른 처벌도 감수할 것을 다짐한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기자협회는 향후 신규 회원 가입 절차에 서약서 서명을 넣을 계획이다.

강아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