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프레스센터를 언론계 품으로 돌려달라”

언론 3단체 성명 발표…서명운동 추진

이진우 기자2018.06.14 11:16:27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이하경), 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 등 언론3단체가 오는 18일 오전 11시 프레스센터 19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프레스센터의 언론계 환수를 위한 서명 운동을 시작한다.


언론3단체는 지난 6일 발표한 성명에서 1980년대 초반 언론계 공동자산인 신문회관의 전 자산과 서울신문의 자산을 토대로 설립된 프레스센터와 관련 “프레스센터는 ‘언론의 전당을 마련해야 한다’는 전 언론계의 염원이 결실을 맺어 탄생한 공익시설임에도 불구하고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앞으로 등기돼 있는 반면 진짜 주인인 언론계는 세입자 신세”라며 현재의 기형적 형태를 지적한 바 있다.


특히 명목상 소유권자에 머물던 코바코가 수년 전부터 프레스센터에 대한 재산권을 주장하기 시작하면서 그 동안 시설의 관리·운영을 맡고 있던 한국언론진흥재단을 상대로 2016년부터 민사소송 등 법적 절차가 진행 중임도 덧붙였다.


언론3단체는 “당시 정권이 언론계의 반대를 무릅쓰고 시설 소유권을 코바코 앞으로 등기하도록 강행했기 때문”이라며 “이 과정에서 언론계의 공적 자산으로서 프레스센터가 갖는 상징성과 공공적 가치는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2009년부터 관계부처 논의를 통해 마련된 프레스센터와 남한강연수원은 문화체육관광부가, 방송회관 및 광고문화회관은 방송통신위원회가 각각 관할토록 했다”며 조정안을 제시했다. 이들은 “프레스센터 등이 언론계의 품으로 되돌아올 때까지 서명운동을 통해 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