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중 정상 “한반도 전쟁 용납 안 돼”

[12월15일 신문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김창남 기자2017.12.15 10:23:02

한중 양국 정상은 북한의 도발 중단을 강력히 촉구하는 한편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 평화·안정에 심각한 위협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주요 종합일간지는 15일자 1면 사진기사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서비스와 투자 부문을 포함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후속협상 등 양국 간 양해각서(MOU)에 서명한 소식 등을 주요하게 다뤘다.

경향신문 15일자 1면 사진.

▲경향신문 15일자 1면 사진.

경향신문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서비스‧투자분야 후속협상 개시 양해각서(MOU) 서명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리를 권하고 있는 장면을 실었다.

국민일보 15일자 1면 사진.

▲국민일보 15일자 1면 사진.


국민일보, 한국일보는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취재하던 한국의 한 매체 사진기자가 중국 경호원의 폭행으로 쓰러져 있는 모습을 전했다.


국민일보는 관련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취재하던 청와대 출입기자와 청와대 직원이 취재 도중 중국 측 보안요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정부는 외교라인을 통해 중국에 엄중 항의하고 책임자 처벌을 위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공안은 폭행당한 한국 기자를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며 "행사 현장은 중국 공안이 현장 경호를 총지휘했다. 폭행에 가담한 일부 보안요원은 코트라가 계약한 보안업체 직원일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동아일보 15일자 1면 사진.

▲동아일보 15일자 1면 사진.


동아일보는 국빈방문 의장대 사열 중국 국빈방문 이틀째인 14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이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는 모습을 담았다. 공개된 두 정상의 회담 모두발언에서는 ‘사드’가 언급되지 않았으나 비공개 회담에서 시 주석이 “한국이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길 바란다”고 말하는 등 사드 문제를 거듭 꺼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동아일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4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전쟁 불가와 남북 관계 개선 등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4대 원칙에 합의했다"면서 "다만 시 주석은 이번 회담에서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한국의 ‘적절한 처리’를 요구하면서 사드 문제의 ‘봉인’은 다시 미뤄지게 됐다"고 분석했다.
 

서울신문 15일자 1면 사진.

▲서울신문 15일자 1면 사진.


서울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동대청에서 열린 양국 확대정상회담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을 실었다.


서울신문은 관련 기사에서 "양 정상은 북한의 도발 중단을 강력히 촉구하는 한편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 평화·안정에 심각한 위협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을 포함해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유도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과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15일자 1면 사진.

▲세계일보 15일자 1면 사진.

세계일보, 중앙일보, 한겨레는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서비스와 투자 부문을 포함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후속협상 등 양국 간 양해각서(MOU)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는 모습을 담았다.


중앙일보는 "이날 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자 방문 및 다자 정상회의에서의 회담 ▶전화 통화 ▶서신 교환 등 다양한 소통 수단을 활용해 ‘핫라인’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한·중 산업협력단지 조성 ▶투자협력기금 설치 등 그간 중단된 협력사업을 재개해 나가기로 하고,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 개시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