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망자의 돈까지 노리는 노인요양시설

제323회 이달의 기자상 지역취재보도부문 / KBS춘천 송승룡 기자

KBS춘천 송승룡 기자2017.09.06 14:43:31

▲KBS춘천 송승룡 기자

취재는 한 통의 제보에서 시작됐다. 속초시에 대한 강원도의 감사에서 사망자의 돈을 가로챈 노인요양시설이 적발됐다는 내용이었다. 감사 기록과 현장을 확인해 보니, 사실이었다. 곧바로 후속 취재에 들어갔다.


취재는 험난했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정보를 구할 수 없다 보니, 요양시설 명단 한 장을 들고 한 곳씩 찾아 나섰다. 요양시설과 지자체를 번갈아 방문해 퍼즐을 맞춰나갔다.


시설 한 곳의 비리를 확인하기 위해 하루에 300~400㎞ 오가는 건 기본이었다. 의혹은 있는데 증거가 없어 일주일간의 취재를 버리기도 했다. 이런 식의 취재가 한 달 넘게 계속됐다.


취재 결과 의혹은 대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악취가 진동했다. 목사도, 승려도, 병원장도 예외 없이 노인들의 돈을 가로챘다. 몸도 가눌 수 없는 노인들, 치매에 걸려 자식도 못 알아보는 노인들, 찾는 이가 뜸한 노인들이 표적이 됐다. 시설장들의 호주머니로 들어간 돈이 강원도에서만 4억원에 달했다.


보건복지부는 처음엔 “몰랐다”고 답했다. 일주일 뒤엔 “신임 장관 인사청문회 준비로 바쁘다”였다. 그 사이 뉴스를 본 요양시설들은 가로챈 망자의 돈을 차명계좌로 빼돌리고, 근거서류를 조작했다. 유족들은 눈물만 글썽이고 있었다. 고인이 살아계실 때 도리를 다하지 못했다며….


뒤늦게나마 강원도와 강원지방경찰청, 보건복지부, 국회가 나섰다. 다행이다. 다만 이들의 발걸음이 너무 늦지 않았기를 바랄 뿐이다. 요양시설에서 생을 마감한 노인들이 이제라도 편히 눈을 감을 수 있도록….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