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대 팩트체크 플랫폼, 언론사 참여 주저

대선후보 발언 6단계 검증
“네이버 영향력 확대” 우려

김창남 기자2017.03.08 12:49:26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소장 윤석민 교수)가 19대 대선을 앞두고 이달쯤 대선 주자들의 발언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팩트체킹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 가짜뉴스가 위력을 발휘했는데 국내 역시 이런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반면 독자들이 일일이 언론사 홈페이지를 찾아다니며 사실 확인을 한다는 것 자체가 물리적으로 힘들기 때문에 한 곳에서 쉽게 찾아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를 구축하자는 게 기본 취지다.


이를 위해선 언론사 참여가 중요하기 때문에 언론정보연구소는 지난달 27~28일 양일간 22개 언론사를 대상으로 ‘팩트체킹 시스템’설명회를 열고 참여를 요청했다.


설명회에서 나온 내용 등을 종합하면 팩트체킹 대상은 주요 대선 후보자들의 발언이다. 참여 언론사는 펙트체킹 사이트에 올라온 제보들 가운데서 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안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


검증 과정을 거친 내용은 기사와 함께 ‘거짓’ ‘대체로 거짓’ ‘거짓 반·사실 반’ ‘대체로 사실’ ‘사실’ ‘판단 유보’ 등 6단계로 판별된다.


이런 내용은 언론정보연구소가 선보일 팩트체킹 사이트뿐 아니라 네이버의 대선 특집 페이지에도 노출되고, 향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도 노출을 시킬 계획이다. 다만 참여를 원하는 언론사는 팩트체킹 전담인력으로 최소 기자 1명을 둬야하고 주 1건 이상 기사를 올려야 한다.


관건은 언론사의 참여 여부다. 설명회에 참석한 언론사들은 전담 인력을 두는 것에 비해 실익이 적고, 네이버에만 좋은 일을 하는 게 아니냐는 이유로 참여에 부정적이거나 유보적인 입장이다.


한 주요 일간지 관계자는 “팩트체크를 위한 툴을 제공하는 게 아니라 각 사가 알아서 팩트체킹을 한 뒤 제공하라는 것인데 실효성이 없어 참여에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팩트체킹하는 사안을 직접 선택하는 것 역시 논란거리다. 해당 언론사가 가지고 있는 진영논리에 따라 택할 가능성이 높을 뿐더러 제보 중엔 타 언론사 보도나 자사 보도가 팩트체킹의 대상이 될 수 있는데 이런 한계를 뛰어넘고 제 기능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한 언론사 관계자는 “지금도 사실과 의견이 혼재되고 있는 등 프레임에 갇힌 언론사들이 제대로 된 팩트체킹을 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언론정보연구소는 향후 운영 과정에서 나올 수 있는 논란 등을 9명으로 구성된 ‘팩트체크위원회’를 통해 수렴·조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윤석민 서울대 교수는 “수용자들이 일일이 찾아다니면서 각 언론사가 팩트체킹한 기사를 다 찾아볼 수 없고, 그렇다고 특정 언론사나 국가기관이 주도적으로 할 수 없는 사업이기 때문에 언론정보연구소가 주도적으로 끌어가고 있지만 언론학회 방송학회 등에도 문호를 개방할 예정”이라며 “유입되는 트래픽이 해당 언론사로 돌아갈 수 있도록 네이버도 협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창남 기자 kimcn@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