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언론사, 잇달아 미래전략실 신설

급변하는 미디어환경 대응…실행 권한 부여가 관건

김창남 기자2016.05.25 14:32:45

주요 언론사들이 잇달아 미래전략실이나 미래전략연구소 등의 부서를 신설하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일보(미래전략실·작년 1월 확대 개편), 조선일보(미래전략실·작년 10월 신설), CBS(미래전략실·작년 12월 신설), 뉴시스(미래전략부·4월 신설) 등에 이어 연합뉴스와 서울신문은 이달 중순 각각 미래전략실과 미래전략연구소를 신설했다.


이들 언론사는 기존 경영기획실이나 기획조정실에 있던 관련 기능을 떼어 확대 개편하거나 혹은 새롭게 만들었다.


실제로 연합뉴스는 지난 15일자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기획조정실에 있던 미디어전략부를 따로 떼어내고 여기에 경영전략팀, 글로벌전략팀, 미디어랩팀을 합해 미래전략실을 신설했다.


이처럼 언론계에 미래전략실 신설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이유는 급변하는 미디어 지형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기존 국실 산하 부나 팀에서 맡아왔던 업무가 별개의 조직으로 운영해야 할 정도로 미래의 먹을거리가 언론계의 주요 화두가 됐다는 방증이다.

이들의 역할은 국내외 동향을 살피는 동시에 자사의 미래 사업 등을 고민하는 것이 주된 과제다.


하지만 단순히 ‘자리를 만들기 위한 자리’가 되어선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일부 회사의 경우 인사적체로 갈 곳 없는 고위간부를 위한 자리로 전락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최진순 한국경제 기자(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겸임교수)는 “지난 10여년 간 주도권을 쥔 포털의 위상이 SNS 대두와 함께 모바일 환경이 되면서 흔들리고 있을 뿐 아니라 언론사 역시 시장 대응전략이나 콘텐츠 변화에 대해 연구하는 일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며 “독립성, 전문성 확보와 함께 실행권한을 주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창남 기자 kimcn@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