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오픈 플랫폼' 전환

1일 오픈캐스트 계획 밝혀…"정치적 논쟁 등 탈피"

  • 페이스북
  • 트위치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는 1일 이용자가 네이버 홈페이지 초기화면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개방형 정보유통 플랫폼 ‘오픈캐스트(OpenCast)’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용자는 본인이 선호하는 관점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정보제공자(Caster)를 여럿 선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하는 관점으로 정리된 정보를 네이버 초기화면을 통해 직접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네이버는 언론사 뉴스박스 영역을 개방하고 그동안 초기화면에서 제공했던 ‘종합’서비스를 없앨 예정이다.

대신 이용자들이 다양한 언론사가 편집한 뉴스박스를 직접 선택해 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NHN 최휘영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네이버는 지난 10년간 정보와 플랫폼 강화에 역량을 집중해 왔으며 새롭게 선보이는 오픈캐스트가 네이버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하고 기술경쟁력을 강화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서비스에 대해 언론사 관계자들은 네이버가 그동안 주요 국면마다 불거진 정치적 논쟁이나 편향성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하고 있다.

한 기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나온 것은 없지만 미디어로서의 영향력을 갖는 것에 대한 부담감의 표현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편집권을 네티즌들에게 돌려주면서 정치적 논란에서 한발 물러서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최진순 전략기획국 기자는 “웹2.0 트렌드를 수용하려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지만, 오픈캐스트 및 뉴스박스 폐지-뉴스편집권 개방은 결국 이용자 또는 캐스터의 수용 정도에 따라 성패가 좌우된다”며 “포털의 영향력은 더욱 강화되고 언론사간 서열은 더 극명하게 나타날 것 같다”고 밝혔다. 김창남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