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11명에게 YTN 사장의 고소장이 날아왔다

우장균 YTN 사장, 자사 기자 11명 고소
성명에 들어간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 표현 문제삼아
고소당한 기자 "사과 안 해. 당당히 조사받겠다"

  • 페이스북
  • 트위치

(기사 수정: 8월 5일 오후 7시20분)

우장균 YTN 사장이 자신을 ‘2012년 총선 당시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이라고 지칭한 자사 소속 기자 11명을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오전 세계일보는 “최근 마포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은 YTN 기자 11명에게 우 사장의 고소 사건과 관련해 소환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YTN 커뮤니케이션팀에서도 “기사 내용이 다 맞다”고 인정했다. 이후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우장균 사장이 기자들을 경찰에 고소한 건 지난 2월이고, 경찰은 지난 3월 우 사장을 불러 고소인 조사를 했다고 한다. 이 같은 사실은 어제(4일) 경찰이 피고소인인 해당 기자들에게 조사 일정을 통보하면서 알려졌다.

피고소인 중 한 명으로 우 사장이 문제 삼은 성명의 작성자인 A 기자는 “어제 서울 마포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 담당 형사분이 성명에 이름을 올렸던 일부 기자들에게 연락해서 대표로 한 사람이 와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고, 글을 쓴 사람이 저니까 제가 가서 받는 게 맞겠다 싶어 다음 주 화요일(9일)에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세한 고소 사실은 모르겠다”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일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우장균 YTN 사장 (YTN)

문제가 된 성명은 지난 1월 A씨를 포함해 11명의 기자가 연명으로 발표한 것으로 당시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하던 변상욱 앵커의 사퇴를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이들은 대선과 관련해 당시 변 앵커의 “이재명 후보는 (지지율이) 계속 올라갔어야 하는데 못 올라가고 떨어졌다는 거는 뭔가 꺼내 드는 카드들이 안 먹히고 있다는 뜻인데…”, “사실 50일 안 남은 상황에서 그렇게 하면 안 되고 이제 갔다 붙여야 됩니다. 자기(이재명) 쪽으로 확실하게 끌어와서 붙여놔야 되는데… 왔다 갔다 이제는 그럴 상황은 아닌데…” 등의 발언을 가리켜 “이 정도면 편파 방송을 넘어 이재명 캠프 관계자나 할 수 있는 말”이라고 비판하며 “변상욱씨는 더는 YTN을 욕보이지 말고 조용히 떠나라”고 주장했다.

또한, 같은 성명에서 “정치권에 간 언론인은 절대 돌아오면 안 된다. 슬그머니 돌아와서 언론사 사장이나 자회사 등을 맡으면 안 된다”고 한 변 앵커의 인터뷰 발언을 언급한 뒤 “변 씨의 인터뷰를 접하다 보니 변 씨와 친분이 있는 YTN 우장균 사장(2012년 총선 당시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이 떠오른다”고 했다. 우 사장이 문제 삼은 것은 바로 이 부분으로 보인다.

그러나 우 사장을 2012년 총선 당시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으로 소개한 부산일보 보도 등이 아직 남아 있는 상황에서 10년이 지난 지금에야 성명에서 언급한 게 문제가 된다고 고소하는 의도야말로 문제적이라고 A 기자는 주장한다. 그는 “당시 부산일보 보도뿐 아니라 한겨레21 900호 특집판에서도 민주당이 최소 5석까지는 국회의원을 당선시켜야 한다고 본인(우 사장)이 그렇게 얘기하고 다녔다”면서 “여러 정황상 (우 사장이) 공보특보다 아니다 보다 정치적 편향성이나 이런 거에 문제가 있다고 봐서 (성명을) 썼기 때문에 당당히 조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2년 3월 한겨레21 900호 <문재인 “총선 떨어지면…집에 가면 된다”>는 제목의 기사엔 “YTN에서 해직된 뒤 기자협회장을 지내고 최근 캠프에 합류한 우장균씨는 “부산 지역에서 최소 3석, 나아가 5~6석을 획득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는 대목이 있다.

A 기자는 또 “담당 형사가 사측에서 사과하고 그러면 취하할 용의도 있다고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기에 사과할 용의가 없다고 했다”면서 “(지난 대선 당시) YTN이 공정성 문제 등에 휘말리는 상황에서 가만히 있을 수 없었고, 공익성 등을 따져봐도 그렇다”며 “우리가 사과할 이유는 없다. 성명에 같이 이름 올린 분들이랑 상의해서 당당하게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우장균 사장은 이날 저녁 기자협회보와의 통화에서 “단순히 내가 문재인 전 대통령과 가깝다고 주장하면 의견이니 어떻게 할 수 없는데, 있지도 않은 특보(공보팀장)로 활동했다고 하니 이게 악용될 수 있어 시시비비를 가리려는 것”이라며 “경찰에도 말했다. 고소가 벌주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 (그들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걸 만천하에 밝혀달라는 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성명에 이름을 올린 분들이 허위인 걸 몰랐다고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하거나 하면 언제든지 고소를 취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고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