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 총질' 문자 포착한 사진기자 "감당할 수 있을까 떨렸다"

원대연 동아일보 기자, 윤 대통령 문자 찍어
2~3초 사이에…"사진 공개 여부 고민했다"

  • 페이스북
  • 트위치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고 표현한 문자메시지는 어떻게 카메라에 포착됐을까.

원대연 동아일보 사진기자는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방청석에서 대정부질문 ‘풀’(취재내용 공유) 취재를 하고 있었다. 풀 시간도 거의 끝나가는 4시20분쯤 취잿거리가 없을까 하고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석을 바라보았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이 26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 중 윤석열 대통령과 휴대전화 텔레그램 메신저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국회사진기자단

권 대행은 의원석에 앉아 동료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잠시 후 권 대행이 의원석 밑 서랍에 휴대전화를 올려두고 문자를 치는 모습이 카메라 렌즈에 들어왔다. 한 2~3초나 됐을까. 길어야 5초였다. 후다닥 셔터를 눌렀다.

400mm 망원렌즈 셔터를 누를 때만 해도 문자메시지의 내용은 알 수 없었다. 카메라를 열어 사진을 확대해서 보고 놀랄 수밖에 없었다. 권 대행의 휴대전화에는 ‘대통령 윤석열’이라는 발신자가 보낸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들어 있었다.

“사진을 찍고 나서 내용을 봤어요. 깜짝 놀랐죠.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문자인가 하는 생각도 들고, 조금 떨렸어요. 솔직히 사진 공개 여부를 고민하기도 했죠.” 원 기자는 27일 밤 기자협회보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고민이 길진 않았다. 국민 알 권리를 위해 일하는 기자인데, 두려울 게 뭐냐는 생각이 들었다. 사진부 데스크에게 보고하고 풀단에 사진을 등록했다. 이 사진은 오후 5시50분쯤 ‘국회사진기자단’, ‘공동취재사진’ 바이라인으로 퍼져나갔다.

권 대행을 주목한 것도, 대통령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포착한 것도 우연의 연속이었다. 동아일보 온라인에 ‘원대연의 잡학사진'을 연재하는 원 기자는 국회 본회의장의 다양한 모습을 모아서 디지털 콘텐츠로 올려볼까 싶었다. 마침 전날 국회 본회의 중 메신저 피싱 문자에 답하는 한 국회의원의 스마트폰 화면을 찍은 터라 이런 사진을 모아놓으면 재미있는 콘텐츠가 되겠다고 생각한 것이다. 권 대행을 주목한 것도 이 때문이었다.

국회의원들의 휴대전화는 사진기자들에게 중요한 취잿거리다. 원 기자는 “본회의는 똑같은 장면만 있다. 그래서 국회의원들의 휴대전화에서 취잿거리를 찾곤 한다”며 “특히 당대표, 원내대표, 원내수석 등 당 지도부의 휴대전화에 공적으로 주목받을 정보들이 많아 사진기자들이 관심을 갖는다”고 했다.

2000년 동아일보 경력기자로 입사한 원 기자는 24년째 사진기자를 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18년 4월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MDL)을 넘는 장면을 포착한 사진으로 제55회 한국보도사진전 대상을 받았다.

김성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