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파인더 너머] (36) 추석 연휴 지난 뒤 솟아난 '스티로폼 산'

['뷰파인더 너머'는 사진기자 강윤중(경향신문), 이효균(더팩트), 김명섭(뉴스1), 하상윤(세계일보)이 카메라의 뷰파인더로 만난 사람과 세상을 담은 에세이 코너입니다.]


설경이 아니다. 언덕마다 하얗게 쌓인 건 다름 아닌 스티로폼 쓰레기. 길었던 연휴가 끝난 뒤 수도권의 한 자원순환센터를 찾았다. ‘감사의 마음’을 담았던 스티로폼 상자들은 이곳에 한데 모여있었다. 그 방대함에 아연했다. 초록색 수거차량들은 줄지어 나타나 끊임없이 스티로폼을 쏟아냈다. 새하얀 산은 점점 커져만 갔다. 코로나19 이후 확산한 비대면 소비문화와 ‘많이 만들고, 많이 쓰고, 많이 버리는’ 생활양식이 만나 새로이 빚어낸 풍경이다.

하상윤 세계일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