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장균 YTN 신임 사장 "100년 YTN 초석 만들겠다"

21일 취임

  • 페이스북
  • 트위치
23일 우장균 YTN 신임 사장 취임식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뉴스퀘어 미디어홀에서 열렸다.

우장균 YTN 신임 사장이 지난 21일 취임했다.

우 신임 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공정방송을 위해 취재·제작·편성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더 나아가 지금까지 YTN 사장 가운데 보도국에 대해 지원은 최대화, 관여는 최소화하는 사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우 사장은 YTN사장추천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지난 7월23일 사장 내정자로 선정됐고, 지난 17일 YTN 이사회에서 사장으로 최종 확정됐다. 1994년 YTN에 입사해 YTN 개국 앵커와 노조위원장 등을 지낸 그는 2008년 낙하산 사장 선임에 반대하다 해직된 뒤 한국기자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2014년 대법원 판결로 복직한 후 2019년 총괄상무를 맡았다. 임기는 2024년 9월21일까지다.

우 사장은 취임사에서 “10년에 걸친 YTN 공정방송 투쟁 과정에서 마음의 상처를 받은 사원 여러분께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가해자는 오직 언론을 장악하려는 검은 세력일 뿐이다. 해직자에서 사장으로 돌아온 지금 이 순간, 지난 세월 해직사태로 참담한 심정을 겪은 사원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직 기간 사원 여러분의 물질적, 정신적 도움에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희망펀드 등으로 도움을 주신 시청자, 시민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결초보은하겠다. 사심없이 100년 YTN 초석을 만드는 데 공헌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정방송을 위한 취재·제작·편성의 자율성 보장 △과실에 의한 오보를 방지하기 위한 팩트체크 시스템에 대한 지원 △재난안전 방송 강화 △노사가 함께하는 공정방송위원회 활동 지원 등을 약속했다.

우 사장은 “공정방송을 침해하는 정치권력과 자본권력 등 거센 외압을 막아내는 방패 역할에 온 힘을 쏟겠다”며 “공정방송을 위해 사원들로부터 배우는 사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사장에 내정된 뒤 40명 가까운 사원대표들을 만났다”며 “모든 분이 열심히 일한 만큼 임금 인상과 복리 후생 향상을 기대했다. YTN 사원들과 그 가족의 삶이 오늘보다 내일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사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지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