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기 뉴스통신진흥회 5개월 만에 출범

문 대통령 진흥회 이사 7인 임명... 연합 노조 "일부 이사 부적절"

  • 페이스북
  • 트위치

제6기 뉴스통신진흥회가 16일 공식 출범했다. 전임 진흥회 임기가 만료된 지 5개월 만이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뉴스통신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연합뉴스의 최대주주이자 경영감독 등을 담당하는 뉴스통신진흥회 제6기 이사 7인을 임명했다. 

 

신임 이사진은 강홍준 한국신문협회 사무총장, 김인숙 민들레법률사무소 변호사, 김주언 열린미디어연구소 이사,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임흥식 전 MBC C&I 대표이사, 전종구 한국체육언론인회 이사, 조복래 전 연합뉴스 콘텐츠융합 상무이사 등 총 7명이다. 임기는 2024년 7월15일까지 3년이다. 

 

강홍준, 김인숙, 김주언, 이준한, 임흥식, 전종구, 조복래(왼쪽부터 가나다순) 신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연합뉴스

이사진 발표 직후 연합뉴스 노조는 성명을 내어 정치권이 이사를 추천하는 현행 법률을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진흥회 이사진은 뉴스통신진흥법에 따라 국회 추천 3인, 한국신문협회와 한국방송협회 추천 각 1인을 포함해 대통령이 7인을 임명해 구성된다. 

 

전국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16일 <너무 늦은 새 진흥회 출범…이제 정치권은 연합뉴스에서 손 떼라> 제하의 성명에서 "정부와 야당의 실익 없는 정쟁 탓에 진흥회 출범이 미뤄지고, 덩달아 연합뉴스는 임기가 끝난 경영진 아래 인사나 조직개편 등 미래를 내다보는 전략적 결정을 하지 못하는 '식물 언론사'로 전락해 큰 상처를 입었다"고 했다.

 

연합뉴스지부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조복래 이사와 박병석 국회의장이 추천한 전종구 이사의 부적절성을 지적했다. 앞서 연합뉴스 구성원 300여명은 조 이사 임명에 반대하며 성명을 냈고, 연합뉴스지부는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전 이사는 언론인 출신이지만 2006년 여당 공천을 받아 지방선거에 출마한 경험이 있다. 

 

연합뉴스지부는 "조복래씨는 지난 박노황 경영진에서 임원을 지내면서 공정보도 훼손, 노조 탄압, 자본 권력에의 영합 등 의혹의 중심에 선 인물로 연합뉴스 구성원에게 씻을 수 없는 치욕을 안겼다"라며 "국민의힘은 (구성원들의 반대 요구를) 깡그리 무시했다. 이런 조 씨를 추천한 국민의힘에는 더욱 짙은 적폐 이미지가 덧씌워져 이를 벗어나려 아무리 발버둥 쳐도 소용없게 됐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했다. 

 

연합뉴스지부는 "전씨는 박 의장의 고교, 대학, 회사 후배다. 박 의장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 수장이 사회 화두이자 시대정신인 '공정'을 내팽개치고 지연과 학연에 얽매인 부끄러운 짓을 한 것"이라며 "박 의장은 올해에만 2차례나 부적격자인 자신의 고교 후배를 방송통신심의위원에 추천했다가 개망신당한 것을 벌써 까먹었는가"라고 질타했다.

 

연합뉴스지부는 조복래‧전종구 이사의 추천 철회, 사퇴와 함께 정치권이 진흥회 이사 추천권을 내려놓는 방향으로 뉴스통신진흥법을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김달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