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신문·호반건설 전면전 돌입

신문 경영진 등 7명 고소... 서울, 반박 입장문으로 맞대응

박지은 기자2019.08.14 15:19:08

호반건설이 서울신문 관계자 7명을 특수공갈 등 혐의로 고소하자 서울신문이 이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입장문을 내며 맞대응에 나섰다.


서울신문은 12일자 2면 머리기사로 <“지분 털어내겠다” 먼저 접근해온 호반…날조 멈추고 언론 사유화 배후 밝혀라> 제목의 입장문을 실었다. 200자 원고지 11매가 넘는 장문의 입장문을 낸 것은 호반건설이 11일 배포한 보도자료 때문이었다. 호반건설은 이 보도자료에서 지난달 29일 서울신문 일부 경영진, 우리사주조합 대표 등이 호반건설이 취득한 서울신문 주식 19.4% 전부를 무상으로 넘기라고 협박했다며 이에 불응하자 비방기사를 계속 게재해 호반건설과 임직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별취재팀이라는 이름으로 26건의 공격적인 기사를 내보낸 것은 악의적일 뿐만 아니라 언론사의 공적인 지면을 사유화하는 행위라고도 했다.


서울신문은 입장문을 통해 지난달 29일 최승남 호반호텔&리조트 사장과의 공식 면담, 그에 앞서 광주방송 노조위원장과 수차례 접촉 사실을 알리며 “호반건설이 기본적인 전제부터 날조된 허무맹랑한 주장을 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은 “호반건설은 지난달 29일 공식 면담에서 무상양도 요구가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무상양도 언급은 양측 비공식 채널 간 사전 접촉에서 호반건설 측 인사에 의해 처음 나왔다”며 “공식 면담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합의 문건을 작성키로 하고, 초안을 교환하기도 했다. 하지만 호반건설 측은 공식 면담에서 마치 처음 듣는 이야기인양 모르쇠로 일관하고, 날조된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까지 배포했다”고 반박했다. 서울신문은 “허위사실로 서울신문 구성원들을 비방하고, 수사기관에 무고한 호반건설 측을 상대로 법적대응에 나서기로 했다”며 “아울러 취재를 통해 밝혀낸 호반건설 및 김 회장 일가 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당국이 진위를 확인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호반건설은 지난 6월25일 포스코가 갖고 있던 서울신문 지분 19.4%를 인수해 3대 주주가 됐다. 서울신문은 호반건설의 주식매입을 ‘건설 자본의 언론 사유화 시도’로 규정짓고 ‘서울신문 만민공동회’ 개최와 우리사주 1대주주 복원을 위한 시도 등 전사적 대응을 하고 있다. 이어 지난달 15일부터 <언론 사유화 시도-호반건설 그룹 대해부> 시리즈로 호반건설이 서울신문의 주주로서 적합한지 문제 제기하기 위해 호반건설과 회장 일가 비리 의혹 보도를 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