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천 언론사 3곳 '보조금 횡령혐의' 동시 압수수색

검찰, 기호일보-경인일보-중부일보 인천 본사 사무실 대상

김고은 기자2018.09.06 15:40:46

인천 소재 언론사 3곳이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로 동시에 압수수색을 받아 지역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인천지방검찰청 특수부는 지난달 28일 인천에 소재한 기호일보 본사와 경인·중부일보 인천 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인천시로부터 보조금을 받아 진행한 행사 관련 서류를 압수했다. 사업비 잔액을 횡령한 의혹을 받고 있는 중부일보 인천 본사 모 국장에 대해선 자택 압수수색도 이뤄졌다. 검찰은 이들 신문사가 시로부터 보조금을 받아 행사를 진행하면서 사업비 일부를 유용하거나, 비용을 과다 계상해 거래업체로부터 되돌려 받는 식으로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를 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인천시 보조금을 받아 진행된 모 언론사 주최 행사가 난립했다는 제보를 접수하고 조사하던 중 인천 소재 주요 언론사들로 수사 대상을 확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을 당한 3사는 본보의 취재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일제히 말을 아꼈다. 기자들도 신중하게 지켜보는 분위기다. 한 기자는 “압수수색을 했다는 게 꼭 죄가 있다는 뜻은 아니기 때문에 일단은 지켜보고 있다”면서 “만약 잘못된 결과가 나온다면 그에 대한 대응을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경인 지역의 다른 언론사들도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부분의 지역 언론사들이 지자체 보조금을 받아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어 수사 결과에 따라 자칫 불똥이 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경인 지역 한 신문사 기자는 “이번 수사를 계기로 잘하던 다른 행사들까지 영향을 받지 않을까 신경 쓰이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잘못이 있다면 당연히 발본색원하고 깨끗한 풍토를 만드는 것 또한 언론의 역할이고 당연히 그렇게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고은 기자 nowar@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