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北 대사관저 무단출입 혐의 KBS 기자, 자진 귀국

강아영 기자2018.06.09 21:31:20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 관련 취재를 하다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출입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KBS 기자 2명이 자진출국 형식으로 귀국한다.


9일 KBS에 따르면 지난 7일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출입한 혐의를 받은 취재기자, 카메라기자 2명은 오늘 밤 비행기로 한국에 돌아온다. KBS 관계자는 “경찰 쪽에서 오늘 밤까지 싱가포르를 떠나라고 했고 우리 입장에서도 더 이상 취재를 수행할 수 없어 출국을 지시했다”며 “오늘 중으로 기자들이 출국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김태선 KBS 보도국장도 “원래는 조사 뒤에 벌금형이나 구류 등 여러 얘기가 나왔는데 어쨌든 그런 상황까지 가지 않고 기자들이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며 “현재 공항에서 대기 중이라는 얘기까지 들었다. 비행편을 알아본다고 했으니 오늘 중으로 출국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는 지난 8일 '뉴스9'에서 자사 기자 2명이 싱가포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KBS는 지난 8일 '뉴스9'에서 자사 기자 2명이 싱가포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KBS는 앞서 지난 8일 ‘뉴스9’에서 자사 기자 2명이 싱가포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현지 경찰과 사법당국의 판단을 존중하며,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민감한 상황에서 의욕이 앞서 취재 과정에 신중을 기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향후 북미 정상회담 특별취재팀은 싱가포르 현지 법규를 준수하며 취재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