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윤옥 3만달러 든 명품백...'

[제331회 이달의 기자상] 서울신문 김성곤 기자 / 취재보도1부문

한국기자협회2018.05.17 11:21:12

김성곤 서울신문 기자.

▲김성곤 서울신문 기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인터뷰 기사가 나간 지난 3월2일 아침 뉴욕에서 한 통의 이메일이 왔다. ‘김윤옥 여사 2007년 대선 때 엄청난 실수, 사재 털어 각서까지 써 주고 막았다’는 기사의 각서 소지자가 뉴욕에 있다는 것이었다. 당시 정황도 곁들여져 있었다. 눈이 번쩍 뜨였다. 편집국과 협의해 국내 취재에 나섰지만, 여의치 않았다. 문득 “그래 밑져야 본전이지 뉴욕에 한번 가 보자”고 맘을 먹었다. 망설임도 있었다. ‘고참 논설위원이 오버하는 것은 아닌지’, ‘가서 허탕 치면 어쩌지’…. 그러나 결국 ‘이거 취재 안 하면 평생 후회할 텐데’가 이겼다.


“그래 가자.” 회사에 구두 보고를 하고 뉴욕행 비행기에 올랐다. 각서를 손에 넣고 소지자를 인터뷰한 날 안도의 한숨도 잠시, 김윤옥 여사에게 명품백을 전달하는 자리를 주선했다는 김용걸 신부(성공회)가 뉴욕에 있다는 얘기를 듣고 맘이 바빠졌다. 어렵게 연락이 닿았지만, 거절하는 그를 설득해 인터뷰했다. 그 날 ‘소폭’이 생각났다. “가려졌던 진실이 이제라도 빛을 보게 돼 보람도 있었고, 기자 생활 마치더라도 후회는 하지 않겠구나.” 각서 주신 강 여사님, 제보 주신 임종규 형, 늙은 기자의 급발진을 이해해 준 논설위원실, 편집국 선후배님께 감사를 전한다. “사비로라도 뉴욕에 가라”던 아내 박소영도 고맙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