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남북 판문점서 4월 정상회담...김정은 비핵화 뜻 밝혀

[3월7일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최승영 기자2018.03.07 10:23:15

남북이 오는 4월 말 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2000년, 2007년에 평양에서 열린 두 차례 정상회담에 이어 열리는 이번 자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리게 되고 남북은 정상회담 전 정상 간 핫라인을 개통하기로 합의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미국과 비핵화를 주제로 한 대화 의사를 밝히며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핵‧미사일 실험 중단의사를 밝혔다. 7일 대다수 주요일간지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인 정의용 대북특별사절단 수석특사가 김정은 위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등을 1면에 싣고 특사 방문 결과 언론발표문 6개 조항 등을 다뤘다.


세계일보 7일자 1면 사진.

▲세계일보 7일자 1면 사진.

세계일보는 관련기사에서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를 의제로 미국과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화기간 중에 핵‧미사일 도발 중단을 약속했으며 4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해서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번 남북간 합의는 남북한 정세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이어 “애초 이번특사단 방문은 북미 대화 조건 협의를 놓고 남북 간 줄다리기가 예상됐다. 또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 문제 등이 협상의 암초로 지목된 상태였다. 그런데 북한이 거의 모든 쟁점에서 기대 이상으로 호응해 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7일자 1면 사진.

▲경향신문 7일자 1면 사진.

경향신문은 관련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논의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함으로써, 북미 대화를 중재하려는 문 대통령 노력도 탄력을 받게 됐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미국과의 대화로 나오는 데 있어 전제조건을 걸지 않았으며 ‘다만 대화의 상대로서 진지한 대우를 받고 싶다’고 밝혔다고 전했다”고 게재했다. 경향은 “특히 오는 4월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예년 수준으로 재개하더라도 북측이 이해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지며 북한이 예상보다 전향적 태도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보도했다.


서울신문 7일자 1면 사진.

▲서울신문 7일자 1면 사진.

서울신문은 관련기사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데 대해 “6‧25전쟁 이후 북한 정상이 남한 땅을 밟는 것은 김 위원장이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특사단에 ‘비핵화는 선대(김일성‧김정일)의 유훈’이라며 비핵화 의지를 사실상 처음으로 밝혔다”고 보도했다. 서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 트위터에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가능성 있는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수년 만에 처음으로 진지한 노력이 모든 관련 당사자들에 의해 펼쳐지고 있다’고 밝혔다”고 게재했다.


한겨레신문 7일자 1면 사진.

▲한겨레신문 7일자 1면 사진.

한겨레신문은 관련기사에서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에 북미간 비핵화 대화를 할 용의를 표명하면서 북핵 문제를 둘러싼 외교적 해결 전망이 밝아졌다”고 평가했다. 한겨레는 “북핵 문제는 사실상 2008년 말 6자 회담 종결 이후 10년 동안 외교 협상 무대에서 진지하게 논의되지 못했다. 북한과 미국은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직후인 2012년 2월 본격적인 북핵 회담을 재개하기로 하는 내용의 2‧29 합의를 했지만 같은 해 4월 북한의 ‘광명성-3호’ 발사로 ‘없던 일’이 됐고, 이후 북핵 회담은 영영 국제 외교무대에서 재개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일보 7일자 1면 사진.

▲한국일보 7일자 1면 사진.

한국일보는 관련기사에서 “미국 요구대로 당장 비핵화 의지를 보이지 않을 거라는 예상과 달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선대 유훈까지 거론하며 비핵화를 의제로 한 북미대화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이제 고립을 벗어나 정상국가로 나아가겠다는 김 위원장의 열망을 드러낸 결과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견해”라며 “그러나 갈수록 조여오는 미국 등 국제사회의 제재를 풀고 기술적으로 핵무기를 완성하기까지 시간을 벌려는 ‘꼼수’가 숨어있다는 신중론도 나온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 7일자 1면 사진.

▲조선일보 7일자 1면 사진.

조선일보는 관련기사에서 “청와대는 이날 언론 발표문에서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하고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 안정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미국의) 군사적 위협 해소’ ‘체제 안전 보장’을 비핵화의 두 가지 전제조건으로 요구했다는 뜻이다. 이것만 보장해주면 핵을 포기할 수도 있다는 인상을 준다”면서 1994년, 2003년 등에도 비슷한 요구가 있었지만 “끝내 (북한은) 실천하지 않았다. 이번에도 그런 일이 반복되지 말라는 보장이 없다”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