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파이낸셜뉴스, 성추행 연루 간부 대기발령

다음주 당사자 각각 면담 예정

김창남 기자2018.02.09 15:04:27

파이낸셜뉴스는 자사에서 근무했던 전직 기자가 폭로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해당 가해자를 대기발령 했다.

 

파이낸셜뉴스 진상조사위원회에 따르면 9일 오전 회의를 열고 가해자인 간부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를 결정했다. 진상조사위는 전무 이사 편집국장 경영지원실장 노조위원장 기자협회회장 등으로 구성됐다.

 

앞서 기자 출신인 A씨는 지난 7일 새벽 SNS를 통해 전직 직장인 파이낸셜뉴스와 YTN에 근무할 당시 자신이 당했던 성추행 사건을 폭로했다.

 

A씨는 성폭력은 직장을 포함해 사회 전반에 만연한 문제라며 제 고백이 단 한 분에게라도 이래서 여자를 뽑으면 안 된다는 결론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달라져야겠구나라는 생각으로 귀결됐길 기도한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YTN은 가해 기자를 지난 8일자로 대기발령 내고 진상조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YTN 가해 기자는 지난 7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 글을 남겼다.

 

반면 파이낸셜뉴스 가해자는 의혹 자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사자 해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았다.

 

이에 따라 파이낸셜뉴스 진상조사위는 다음 주쯤 노무사 자문을 받아 피해자와 가해자를 각각 만나 당시 상황을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진상조사위 관계자는 사측 역시 더 이상의 관용은 없다는 게 기본 방침이며 이번 일을 깨끗이 정리하고 가겠다는 입장이라며 기자협회 지회 차원에서 별도의 고충처리위원회를 만들어 유사한 일이 발생할 때 초기 대응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이낸셜뉴스 기자협회 지회, 노조, 여기자협회는 8일 성명을 내고 피해자가 비록 퇴사한 기자이긴 하나 가해자로 지목된 부장이 데스크로 활동하는 한 명확한 사실 규명과 그에 따른 후속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추행, 희롱과 같은 문제가 발생될 때마다 개인 간의 문제로 한정해 덮는 해결방식은 끝내야한다. 사내 성희롱(추행) 문제를 전담할 조직을 요구한다대부분이 성희롱(추행)문제들이 술자리에서 일어나는 만큼 사내 음주·회식 문화에 대해 모범적인 규준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