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정신으로 위안부 문제 답하려 노력"

오태규 전 ‘위안부 합의 검토 TF’ 위원장

김성후 기자2018.01.31 14:33:45

“이것이 나라인지 질문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오태규 전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 위원장은 ‘12·28 위안부 합의’를 검증하는 과정에서 나라가 무엇인지에 대한 근본적 의구심이 들었다고 했다. 

 

“합의 내용을 국민에게 숨겼어요. 특히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이 합의에 대한 불만을 표명할 경우 한국 정부가 설득하고,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도 관련 단체를 설득해서 노력하겠다고 했어요. 정대협은 NGO 단체입니다. NGO 활동까지 정부 간 협상에 거래로 삼은 일본 정부도 창피하겠지만 우리 정부가 설득하겠다고 약속했다는 게 나라가 할 짓이냐는 의문이 들었죠.”

오태규 전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 위원장

▲오태규 전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 위원장

오태규 전 위원장은 한겨레 논설위원실장 출신으로 작년 대선 때 문재인 대선캠프에 합류했고,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작년 7월31일 외교부 장관 직속으로 출범한 ‘위안부 TF’ 위원장을 맡아 위원 8명과 함께 2015년 12월28일 발표된 한일 위안부 합의를 검증했다.

 

그는 ‘위안부 TF’ 소임을 국민의 물음에 성실하게 답하는 것으로 잡았다. 우선 시민사회, 정치권, 언론, 학계에 대한 취재를 바탕으로 12·28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제기된 문제부터 살펴봤다. 외교부가 제공한 방대한 자료를 바탕으로 관련자 면담을 통해 위안부 합의에 왜 문제가 있는지를 검증했다. 사실의 조각을 모아 진실을 찾는 기자생활 31년의 경험이 이번 보고서 작업에 큰 도움이 됐다.

 

5개월 노력 끝에 나온 보고서는 충격적이었다. 12·28 위안부 합의 당시 정부가 소녀상 이전에 노력하며 ‘성노예’ 표현을 사용하지 않기로 하는 등 ‘이면 합의’가 있었고, ‘되돌릴 수 없는 사죄를 받아야 한다’는 ‘불가역적 사죄’가 ‘불가역적 해결’로 바뀌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일본군 위안부는 전시 여성 성폭력에 관한 보편적 인권문제이자 역사인식의 문제입니다. 외교적 협상으로 해결할 문제도, 주고받기 식으로 타협할 사안도 아니죠. 일본이 책임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죄해야 풀리는 문제죠. 독일이 홀로코스트에 대해 반복해서 반성하고 사죄하니까 국제사회에서 존경받는 것 아니겠어요?”

 

그는 ‘TF 검증보고서가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끼쳤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할 말이 많다고 했다. “잘못된 위안부 합의를 대충 얼버무리고 가자는 것인지 되묻고 싶어요. TF 활동을 통해 위안부 합의의 실상이 정확하게 밝혀졌고,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완전하게 해결되지 못했다고 선언했습니다. 한편으로 일본 정부에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기로 했죠. 일본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국제 보편 기준에 맞게 해결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준 것입니다. 그런 측면에서 일부 언론 보도는 검토보고서가 없는 상태와 있는 상태를 감안하지 않은 안이한 주장이죠.”

 

1991년 8월 고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 아사히신문 인터뷰를 통해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 증언하면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세상에 알려졌다. 하지만 일본은 지난 26년간 진실을 인정하지 않고 사죄도 용서도 구하지 않고 있다. 그런데도 누구는 언제까지 과거에 얽매여 있을 수 없다고 한다. 오태규 전 위원장은 “위안부 문제는 정의와 진실의 문제다”고 말했다.

 

김성후 기자 kshoo@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