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규형 해임…KBS 정상화 발판 마련

고대영, 신년사에서 사퇴 거부 밝혀
KBS본부 “고대영 퇴진까지 총파업”

최승영 기자2018.01.03 15:22:01

강규형 KBS 이사 해임으로 고대영 KBS 사장 퇴진 역시 가시권에 들고 있다. 넉 달 넘게 공영방송 정상화 파업을 이어온 KBS 구성원들이 사장 퇴진까지 총파업을 유지키로 한 가운데 고 사장은 사실상 자진사퇴 거부로 읽히는 기존 입장을 재차 분명히 했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 의결과 인사혁신처 검토를 통해 올라온 강규형 KBS 이사 해임건의안을 오늘 전자결재했다”고 밝혔다. 하루 앞서 방통위는 비공개 전체회의를 열고 강 이사에 대한 해임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업무추진비를 사적용도로 사용한 규모가 크고, KBS 이사로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는 게 주요 사유였다. 지난해 10~11월 감사원의 KBS 이사진 업무추진비 감사결과 강 이사는 총 269건에 걸쳐 업무추진비 1381만원 상당을 ‘도그쇼 뒤풀이 비용’ 등으로 부당하게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해임으로 공영방송 KBS 정상화는 본격 가시권에 접어들었다. 야권 추천 강 이사 해임은 고대영 KBS 사장 해임이 가능해지는 이사회 재편(여권 보궐이사 선임 시 여야 6:5 역전)으로 직결돼서다.


다만 이 같은 판도 변화에도 고 사장의 입장은 여전하다. 고 사장은 2일 KBS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신년사에서 “저는 결코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다만 법과 원칙에 의거하지 않은 채 저의 거취가 타인에 의해 결정된다면 그것은 다시 한 번 KBS 역사에 오점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방송법이 개정되면 물러나겠다’는 지난해 11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당장 통과가 어렵고, 순탄하게 진행돼도 임기를 거의 채우는 식의 법개정과 거취를 연계한 입장표명에 ‘꼼수’라는 비판이 일었다.


고 사장은 총파업과 관련해서도 “국민의 시청권을 볼모로 잡아 파업이나 제작 거부를 강행하는 행위는 언론인으로서 또 공영방송인으로서의 사명을 스스로 저버리는 것”이라며 “여전히 복귀하고 있지 않은 일부 직원들에게 하루라도 빨리 일터로 돌아오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했다.


2일 기준 121일 간 공영방송 정상화 파업을 진행해 온 KBS 구성원들은 지난달 29일 “전국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고대영 사장을 퇴진시킬 때까지 전면적인 총파업을 유지할 것임을 재확인했다”는 방침을 밝혔다. 파업 후 신속한 정상화를 위해 예능과 드라마 부문 조합원들만 1일부로 제작현장에 복귀했다. 이들은 “1월 넷째 주까지 고대영 사장이 해임되지 않는다면 예능과 드라마 조합원들은 더욱 강도 높게 다시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노조는 앞서 “고대영 사장은 해임의 길을 걷느니보다 이제라도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며 “본인이나 KBS 방송의 정상화를 위해 옳은 길임을 깨닫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최승영 기자 sychoi@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