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터뷰 조작 논란’ MBC 뉴스데스크 사과

방송학회에 경위조사 의뢰

이진우 기자2018.01.03 13:48:37

자사 인턴기자의 인터뷰를 일반 시민으로 소개해 논란을 빚은 MBC 뉴스데스크가 경위를 설명하고 사과했다.


MBC는 2일 뉴스데스크에서 “어제(1일) 개헌에 대한 시민들 생각을 전하는 리포트에서 대학생과 회사원, 공무원 등 시민 6명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MBC 자체 조사 결과 이 가운데 대학생 1명은 담당 기자와 작년에 뉴미디어뉴스팀에서 함께 일했던 인턴기자였고, 회사원은 담당 기자의 친구였다”고 밝혔다.


전날 MBC 뉴스데스크는 2018년 무술년 최대 화두를 ‘개헌’으로 꼽으며 시민들의 반응을 전하는 리포트를 보도했다. 이 중 한 대학생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촛불혁명을 지나면서 제왕적 대통령제에 대한 폐해를 인식했는데, 그런 사건들이 헌법 정신에 담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인터뷰한 게 문제가 됐다.


해당 대학생이 지난해 12월까지 MBC 뉴미디어뉴스국에서 인턴기자로 활동한 것이 알려지며 파장이 커진 것. 보도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며 조작 논란이 일었다. MBC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보다 객관적이고 명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한국방송학회에 경위조사를 의뢰했다”며 “조사결과가 나오면 본사 홈페이지에 공지되고 그에 따른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