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5조원대 지방재정 폭탄 ‘학교용지부담금 반환 사태’, 5개월간의 추적

제320회 이달의 기자상 지역취재보도부문 / 경인일보 사회부 전시언 기자

경인일보 사회부 전시언 기자2017.06.14 16:31:48

▲경인일보 사회부 전시언 기자

취재계획을 올릴 때면 고민을 많이 합니다. ‘읽고 싶은 뉴스’와 ‘필요한 뉴스’가 다를 때 특히 그렇습니다. 이 고민은 취재를 위한 물리적 비용을 분배하는데도 영향을 미칩니다. ‘학교용지부담금 반환 사태’ 보도는 특히 더 그랬습니다.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이 다른 뉴스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던 지난해 11월 말부터 시작됐기 때문입니다.


취재도 쉽지 않았습니다. 생소한 용어와 법령을 이해해야 했고, 기관 간 갈등에 대해 과거까지 추적해야 해 시간도 많이 필요했습니다. 1·2심을 완전히 뒤집은 대법원의 판결로 어렵사리 승기를 잡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입을 닫았고, 준비 없이 위기를 맞은 지자체는 그때그때 자료를 요청해야 할 정도로 대응력을 갖추지 못한 상황이었습니다.


본격적인 취재에 앞서 LH와 지자체 간 쌓인 곁가지 사안들까지 영향을 미쳐 상당히 복잡해 손을 놓을까 생각도 했습니다. 하지만 복잡한 내막과 달리 결과물은 간단했고 예상되는 피해는 막대했습니다.


“지방재정 파탄.” 경기도에서만 5조원 가량의 세금을 당장 LH에 돌려줘야 했습니다. 모두 국민이 짊어져야 할 부담이었습니다. 아무리 복잡하고 재미없더라도 국민이 꼭 알아야 할 ‘필요한 뉴스’라고 생각했습니다.


편집국 내에서도 ‘계속 보도 여부’에 대한 이견이 있긴 했지만, 마지막까지 지원을 해주시며 취재 의지를 충족해주셨습니다. 그 결과 학교용지법이 개정되고 불합리한 규제도 개선되는 등 실질적인 성과를 이끌어냈습니다.


사실 수상소식을 접하는 순간에도 ‘읽고 싶은 뉴스’와 ‘필요한 뉴스’ 사이에서 저울질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곤 ‘한 번 더’ 해보기로 했습니다. 다만 ‘앞으로도’에 대한 결정은 다음번으로 미루기로 했습니다. ‘클릭 수’라는 현실에 부딪히지 않고 취재할 수 있는 세상이 오길 소원합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