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언론, 네이버 ‘기자 페이지’ 시큰둥

자료 요청에 대체로 관망
기자 개인정보 제공 우려

김창남 기자2015.04.08 15:02:57

네이버가 ‘기자 페이지’ 구축을 위해 각 언론사에 기자 사진, 기자 이름, SNS 주소, 출생년도 등을 요청한 가운데, 신문사들의 참여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기자 페이지 구축을 위해 각 사에 다음달까지 기자 정보를 요청했다.


네이버는 기자 페이지 구축을 통해 기자를 보고 뉴스를 찾는 이용자들의 검색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기자 브랜드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앙일보, 오마이뉴스 등이 자체적으로 기자 페이지를 운영 중인 대표적 언론사다.


하지만 신문업계는 네이버가 주도하는 기자 페이지 구축을 둘러싸고 의견이 분분하다. 기자 정보까지 넘겨 ‘남 좋은 일’만 한다는 우려 때문이다.


실제로 조선일보는 기자 개개인 브랜드 강화가 회사 브랜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검토 중이다. 동아일보, 매일경제, 서울신문,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경제 역시 검토 중이거나 구체적인 관련 자료를 네이버에 요청한 상태다.


경향신문은 기자 페이지를 자체적으로 구축하는 가운데, 네이버가 제안한 기자 페이지의 경우 개인정보 공개에 따른 개개인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개인의 판단에 맡기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한 신문사 관계자는 “내부에선 네이버에 기자 상세정보까지 건넨다는 우려가 크다”면서 “네이버가 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해 기자 페이지 구축보다는 기사 어뷰징 근절책 등 언론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제공하는 게 보다 현실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스타 기자’ 등 기자 개개인의 브랜드화가 중요해지고, 향후 트래픽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감 속에 일부 신문사는 참여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네이버가 현재 ‘인링크’에서 장기적으로 해당 언론사로 트래픽이 유입되는 ‘아웃링크’로 전환해줄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다.


한 종합일간지 관계자는 “비판성 기사를 많이 다루는 부서를 제외하고 문화부 등 기자 개개인의 브랜드화가 필요한 부서는 기자 페이지 참여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기자 개개인이 동의하지 않으면 제공할 수 없고, 중간에 탈퇴도 가능하기 때문에 큰 부담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네이버 관계자는 “기자별로 기사보기를 시범 운영하기 위해 각사에 기자 프로필 등을 요청했고 기본적으로 원하는 언론사만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김창남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