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10회)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 단독 인터뷰-“대우조선 지원, 최경환·안종범·임종룡이 결정” / 경향신문

  • 고유번호 : 24978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08-09 14:42:32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 단독 인터뷰-“대우조선 지원, 최경환·안종범·임종룡이 결정”


경향신문 산업부 박재현 기자


중국의 혁신 기업을 취재하기 위해 지난 5월 중국 베이징과 선전을 방문했다. 이 과정에서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을 만났다. 그는 지난 3년간 산업은행장으로 활동하다, 지난 2월 출범한 중국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로 선임돼 베이징에 머물고 있었다.


환담 과정에서 최대 현안인 구조조정과 관련해 ‘국책은행 책임론’이 거세고 일고 있는 국내 상황을 전하자 홍 전 회장은 자신의 입장과 당시 상황들을 얘기하기 시작했다. 주요 내용은 지난해 10월 대우조선해양 지원은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 임종룡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한 청와대 서별관회의에서 결정됐고, 산업은행은 그 지시를 따를 수밖에 없는 처지였다는 것이었다. 또 낙하산 인사 자리를 청와대와 금융당국, 산업은행이 3분의 1씩 가져갔다는 등 그야말로 관치금융의 실상과 구조조정의 내막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내용이었다.


홍 전 회장의 발언 내용은 사실 증거만 없을 뿐 금융계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지원 등에 대해서도 그동안 고위관계자 등 익명으로 보도된 정도였다. 공공연한 비밀이 익명이라는 한계에 부딪혀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한 게 사실이다. 실명으로 기사를 쓰기로 했다. 이대로 가다가는 경제 위기는 시간문제일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심정이었다.


보도의 파장은 예상을 뛰어넘었고, 그 여진은 지금도 진행 중이다. 국책은행의 역할론, 서별관회의의 비공개 운영에 대한 사회적 논란도 커지고 있다. 이 기사가 경제정책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는데 조그마한 역할을 했으면 한다. 마지막으로 출장을 함께하며 기사의 큰 줄기를 잡아주시고 기사 데스크까지 마다치 않았던 박용채 논설위원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987 (320회) 탄기국, 40억원대 기부금 불법 유용 및 사기·배임 의… 관리자 2017/06/15
986 (319회) 전국 정수장 ‘저질 활성탄’ 납품비리 / 경인일보 관리자 2017/04/26
985 (319회) 금복주 하청, 눈물의 상납 관행 / TBC 관리자 2017/04/26
984 (319회) 두 장짜리 보고서가 밝혀낸 ‘한 여고생의 죽음’ /… 관리자 2017/04/26
983 (319회) 속초세관 보세창고 비리 / G1강원민방 관리자 2017/04/26
982 (319회) 연속기획 구의역 사고 이후 추적 / CBS 관리자 2017/04/26
981 (319회) 비싼 돈 내고 전공도 못 듣는 ‘학문의 錢당’-대학은… 관리자 2017/04/26
980 (319회) 대법원의 사법개혁 저지 의혹 / 경향신문 관리자 2017/04/26
979 (318회) 잠입취재 정신병원에서 무슨 일이 / TBC 관리자 2017/03/30
978 (318회) 문화재 망친 엉터리 복원공사 / 대구MBC 관리자 2017/03/30
977 (318회) 아스콘 공장發 건강·주거권 경보 / 경인일보 관리자 2017/03/30
976 (318회) 게임산업 노동자 잔혹사 / 경향신문 관리자 2017/03/30
975 (318회) “최순실 모친, 삼성동 대통령 자택 계약” 증언 / JT… 관리자 2017/03/30
974 (318회) 김정남 암살 최초 보도 및 후속 보도 / TV조선 관리자 2017/03/30
973 (318회) 安 선물 덕에 아내한테 점수 땄다…녹취록 공개 / SB… 관리자 2017/03/30
972 (317회) 하나로 원자로 내진설계 대진단 / 중도일보 관리자 2017/03/09
971 (317회) 37년 만에 밝혀진 계엄군의 5·18 헬기사격 / 뉴시스… 관리자 2017/03/09
970 (317회) 필리핀 경찰 한인납치 사건 / JTBC 관리자 2017/03/09
969 (317회) 단독 입수 안종범 업무수첩 및 박근혜·최순실 게이… 관리자 2017/03/09
968 (317회) 차병원, ‘기증 제대혈 불법 투여’ / SBS 관리자 2017/03/09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