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09회) 구의역 사고 배후, ‘메피아’ 계약 / CBS

  • 고유번호 : 24937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07-12 11:43:11

구의역 사고 배후, ‘메피아’ 계약


CBS 사회부 김구연 기자


19살 청년의 가방에서 뜯지 않은 컵라면에서 샌 비명은 절절했습니다. 고개가 떨어지고, 마음이 착잡했습니다. 3년 전 지하철 2호선 성수역에서 발생한 사고와 판박이였습니다. 이제는 ‘개인의 안전불감증으로 발생한 불의의 사고’라는 서울메트로 측의 주장이 거짓임을 밝히고, 더 많은 희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아야 했습니다.


앞서 서울메트로와 스크린도어 정비업체 은성PSD의 유착관계를 취재했던 선배의 도움으로 양측이 체결했던 계약서를 입수할 수 있었습니다. 계약서에는 입사한 지 7개월밖에 되지 않는 김모군이 죽음의 문턱에서 작업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설명돼 있었습니다. 부당한 처우, 이행 불가능한 안전수칙, 서울메트로 퇴직자들의 낙하산 채용 등 ‘메피아’의 구조를 조목조목 짚어 고발했습니다.

 
메피아는 서울메트로와 은성PSD 간의 문제만은 아니란 당연한 추측을 했습니다. 메피아는 독버섯처럼 이곳저곳에 피어있었습니다. 제2, 제3의 구의역 사고가 다시 발생할 수 있는 우려가 득실대는 곳입니다. 직접 현장에서 노동자의 이야기를 듣고, 관련 문서들을 입수했습니다. 그리고 은성PSD와 같이 서울메트로 직원이 상주하는 5개 하청업체를 알렸습니다.


서울메트로 팀장급 이상 간부와 임원이 모두 사표를 제출했고, 외주업체에 재직 중인 전적자 182명이 퇴출당했습니다. 또 서울시는 안전과 관련된 업무는 직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습니다. 메피아의 구조가 해체 수순을 밟고 있지만 여전히 구의역 9-4 승강장 사진을 보면 가슴이 먹먹합니다.


CBS노컷뉴스의 보도가 메피아 해체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어느 측면에서는 슬프기까지 합니다. 진작 이 문제를 고발했다면, 김군은 죽음의 문을 열지 않아도 될지 모를 일입니다. 메피아가 해체돼도 김군이 돌아오지 않는 현실을 아로새깁니다. ‘뒷북’을 치기보다 ‘경종’을 울려야 한다는 사명이 사무치는 순간입니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987 (320회) 탄기국, 40억원대 기부금 불법 유용 및 사기·배임 의… 관리자 2017/06/15
986 (319회) 전국 정수장 ‘저질 활성탄’ 납품비리 / 경인일보 관리자 2017/04/26
985 (319회) 금복주 하청, 눈물의 상납 관행 / TBC 관리자 2017/04/26
984 (319회) 두 장짜리 보고서가 밝혀낸 ‘한 여고생의 죽음’ /… 관리자 2017/04/26
983 (319회) 속초세관 보세창고 비리 / G1강원민방 관리자 2017/04/26
982 (319회) 연속기획 구의역 사고 이후 추적 / CBS 관리자 2017/04/26
981 (319회) 비싼 돈 내고 전공도 못 듣는 ‘학문의 錢당’-대학은… 관리자 2017/04/26
980 (319회) 대법원의 사법개혁 저지 의혹 / 경향신문 관리자 2017/04/26
979 (318회) 잠입취재 정신병원에서 무슨 일이 / TBC 관리자 2017/03/30
978 (318회) 문화재 망친 엉터리 복원공사 / 대구MBC 관리자 2017/03/30
977 (318회) 아스콘 공장發 건강·주거권 경보 / 경인일보 관리자 2017/03/30
976 (318회) 게임산업 노동자 잔혹사 / 경향신문 관리자 2017/03/30
975 (318회) “최순실 모친, 삼성동 대통령 자택 계약” 증언 / JT… 관리자 2017/03/30
974 (318회) 김정남 암살 최초 보도 및 후속 보도 / TV조선 관리자 2017/03/30
973 (318회) 安 선물 덕에 아내한테 점수 땄다…녹취록 공개 / SB… 관리자 2017/03/30
972 (317회) 하나로 원자로 내진설계 대진단 / 중도일보 관리자 2017/03/09
971 (317회) 37년 만에 밝혀진 계엄군의 5·18 헬기사격 / 뉴시스… 관리자 2017/03/09
970 (317회) 필리핀 경찰 한인납치 사건 / JTBC 관리자 2017/03/09
969 (317회) 단독 입수 안종범 업무수첩 및 박근혜·최순실 게이… 관리자 2017/03/09
968 (317회) 차병원, ‘기증 제대혈 불법 투여’ / SBS 관리자 2017/03/09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