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1회) 국정농단 수사 이영렬 중앙지검장 ‘조사 대상’ 안태근과 부적절 만찬 / 한겨레신문

  • 고유번호 : 2591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7-06 14:52:41

국정농단 수사 이영렬 중앙지검장 ‘조사 대상’ 안태근과 부적절 만찬
- 한겨레신문 사회부 강희철 기자


기자가 잔인한 직업이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이번처럼 공직자로 오랜 기간 긍지와 보람을 갖고 일해 왔을 사람들이 기사로 인해 하루아침에 나락으로 떨어지는 것을 볼 때면 마음이 몹시 불편해진다. 특히 밥 먹으러 가자는 윗사람의 지시 아닌 지시에 어쩔 수 없이 따라나섰다가 봉변과도 같은 징계를 당했을 몇몇 부장들에겐 미안한 마음이 절로 든다. 참석자의 이름을 알면서도 굳이 명기하지 않는 것으로 마음 한 조각이라도 전하고 싶었다.


이십 수년 기자로 일하는 동안 비슷한 일이 몇 번 있었다. 어릴 땐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잘못한 사람들은 응당 그만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여겼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는 생각이 많아졌다. 펜은 언제든 눈먼 칼이 될 수 있다.


기자만 잔인한 것은 아니다. 기원전에 만들어진 ‘삼인성호’의 고사는 여전히 유효하다. 단적으로 이 기사의 출처를 둘러싼 얘기들이 그러하다. 기자와 가까운 검찰 내 특정 인사를 이 기사의 취재원으로 지목하는 여러 유언을 들어왔고, 요즘도 듣고 있다. 때 아닌 장문의 취재기까지 써가며 그게 아니라고 열심히 설명해 보았지만 별무소용인 듯하다. 새 정부가 들어서고 대규모 인사를 앞둔 상황에서 이런 비어들이 생산되는 풍경은 전혀 낯설지 않다. 경쟁자를 밟아야 자기가 산다는 검찰의 조직 문화가 두렵고, 평소의 친분 때문에 ‘배신자’의 누명을 뒤집어쓴 그 검사가 안쓰럽다. 함부로 지어내는 말은 칼 이상으로 무섭다.


검찰에만 ‘만들어진 호랑이’가 있는 것은 아니다. 가창오리 떼를 닮아가는 여론의 세태는 칼춤을 넘어 테러에 가깝다. 단정과 맹신으로 팩트와 성찰을 뭉개려 드는 집단적 확증편향의 광기에 맞서 기자 노릇 제대로 하기는 점점 더 힘들어지고 있다. 이래저래, 안에도 밖에도 무서운 것 천지다. 그러니 오늘도 그저 중심을 잃지 않기 위해 버둥거릴 따름이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1029 (325회) “리베이트 덫에 걸린 지방의원들”-재량사업비 뒷… 관리자 2017/11/24
1028 (325회)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 국제신문 관리자 2017/11/24
1027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관리자 2017/11/24
1026 (325회) 공공기관 부정채용 민낯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5 (325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4 (325회) 소규모 난개발의 습격...매장문화재 SOS 지도 / YT… 관리자 2017/11/24
1023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관리자 2017/11/24
1022 (324회) 경영평가에 목줄 잡힌 공공기관들의 검은 커넥션 / 경… 관리자 2017/11/24
1021 (324회) 단독공개, 친일파 재산보고서 / SBS 관리자 2017/11/24
1020 (324회) 잊혀진 살인마 석면의 공습 / 한국일보 관리자 2017/11/24
1019 (324회) 국정원, 댓글알바 30개팀 3500명 운영했다 등 / 한겨… 관리자 2017/11/24
1018 (324회) 삼성 장충기 문자 메시지 단독 입수 / 시사IN 관리자 2017/11/24
1017 (324회) 댓글공작 최초 실명 폭로...“청와대 날마다 보고”… 관리자 2017/11/24
1016 (323회) 신(新)맹모삼천지교:부산 공교육 희망 프로젝트 /… 관리자 2017/09/05
1015 (323회) 망자의 돈까지 노리는 노인요양시설 / KBS춘천 관리자 2017/09/05
1014 (323회) 프랜차이즈 56곳 가맹계약서 전수분석 / 머니투데이 관리자 2017/09/05
1013 (323회) ‘빨간 마티즈의 비밀’ 2년만에 복원된 휴대전화 /… 관리자 2017/09/05
1012 (323회) ‘SNS 장악’ 등 국정원 보고서 단독입수 및 총·대… 관리자 2017/09/05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